'20년 동안 숨긴 배기가스 치팅' 日 히노 자동차 연비 · 배기가스 부정조작 적발
'20년 동안 숨긴 배기가스 치팅' 日 히노 자동차 연비 · 배기가스 부정조작 적발
  • 김훈기 기자
  • 승인 2022.08.03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5년 폭스바겐그룹의 이른바 '디젤게이트' 여파로 완성차 업체의 배기가스 조작 혐의가 꾸준히 제기되는 가운데 일본 토요타의 자회사 히노 자동차(Hino Motors)가 지난 20년 간 자동차 연비와 배기가스 데이터를 부정조작 한 사실이 드러났다. 

3일, 닛케이 신문 등 외신은 일본에서 트럭과 버스를 제작 및 판매하는 히노 자동차가 2003년 이후 자동차 연비와 배기가스 관련 데이터를 부정조작했다고 보도했다. 매체는 그동안 히노 자동차 연비와 배기가스 문제를 조사하던 특별조사위원회 발표를 인용해 이 같이 밝히고 해당 브랜드는 열화 내구시험 과정에서 부정조작을 저지른 사실이 확인됐다고 전했다. 

외부 변호사와 관련 전문가로 구성된 특별조사위원회는 지난 3월 히노 자동차가 부정조작 사실을 인정한 후 보다 면밀한 조사에 착수했다. 또 당초 시인한 2016년 가을 이전인 2003년 10월부터 자사 트럭과 버스 8개 라인업에 대해 부정조작을 저지른 증거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별조사위원회 한 위원은 "관련 부서 내에서 부정조작 행위가 꾸준히 이어져 왔으나 회사 내 감시 기능을 담당하는 부서가 없었다"라며 "조직 내 인사이동이 없었다고 해도 이런 문제는 발견됐어야 한다"라고 말했다. 또 위원회는 히노 자동차가 2000년 경부터 품질, 규정 준수, 인재 개발 등을 뒷전으로 미루고 생산 물량 확대에 집중해 왔으며 이 결과 적절한 프로세스를 거치기 보다는 생산 효율성이 우선됐다고 지적했다. 

이번 데이터 부정조작과 관련된 부서 담당자 역시 회사의 목표치 달성을 위한 압박을 조작 이유로 꼽았다. 이는 앞서 폭스바겐그룹 디젤게이트 당시 관련 담당자 발언과도 유사하다. 다만 이번 특별조사위원회 조사에서 관련 부서 외 상부 경영진 등의 위법 행위는 발견되지 않았다. 

일본 국토교통성은 이번 부정조작이 밝혀진 라인업 외에도 히노 자동차 14종 가운데 12종이 내구시험 과정에서 부정이 있었다고 판단하고 이중 건설기계용 4종은 기준에 적합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또 앞서 2017년 4월 이후 생산된 4만 7000대 리콜 명령에 더해 2만 900대의 추가 리콜을 명령했다. 

2015년 폭스바겐그룹의 디젤게이트 사건 이후 완성차 업체들의 연비와 배기가스 부정조작 의혹은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이는 더욱 강력해지는 환경규제를 맞추기 위한 연구개발보다 원가절감을 바탕에 둔 당장의 이익 실현에 눈 먼 기업 문화가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지난해 11월 국내에서도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스텔란티스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경유차 6종에 대해 배기가스 불법조작 사실이 확인되어 인증 취소와 결함시정 명령 및 과징금이 부과됐다. 환경부 수시 검사에서 적발된 이들 차량은 벤츠의 경우 질소산화물 환원촉매(SCR)의 요소수 분사량을 감소시켰고 스텔란티스는 배출가스 재순환장치(EGR)의 가동률을 저하시키는 수법을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