람보르기니 슈퍼카의 상징 'V12' 올해 말 아벤타도르 울티매 탑재가 마지막
람보르기니 슈퍼카의 상징 'V12' 올해 말 아벤타도르 울티매 탑재가 마지막
  • 김흥식 기자
  • 승인 2022.08.02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쿤타치 콰트로발보레와 LM 002

람보르기니 슈퍼카 심장으로 활약한 V12 엔진이 올해 말 아벤타도르 울티매(Aventador Ultimae) 생산을 마지막으로 사라진다. 람보르기니는 최근 지난 60여 년간 브랜드를 상징하는 모델에 탑재했던 V12 엔진을 더 이상 사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람보르기니 V12 엔진은 1971년 제네바 모터쇼에서 공개한 쿤타치 콘셉트카 '쿤타치 LP 500'을 시작으로 쿤타치 콰트로발보레까지 탑재되며 수년에 걸쳐 진화를 거듭해 왔다. V12가 처음 탑재된 '쿤타치'는 이탈리아 피에몬테 지역에서 사용하는 감탄사다. 카로체리아 베르토네(Carrozzeria Bertone) 테크니션이 생산 과정을 본 후 놀라며 '쿤타치'라고 외친 것이 차명이 됐다.

놀라운 성능을 보여준 60° V12 엔진을 장착한 쿤타치는 대중들이 고성능 자동차에 관심을 가질지 확인하기 위한 콘셉트 카로 처음 소개됐다. 기존 슈퍼카와 다르게 쿤타치 LP 500에 장착된 V12 엔진은 4ℓ에서 5ℓ로 켜졌고, 위치도 가로가 아닌 세로로 배치됐다. LP 500은 제네바 모터쇼가 끝나기도 전에 페루치오 람보르기니(Ferruccio Lamborghini)가 생산을 결정할 정도로 반응이 좋았지만 인증에 필요한 충돌 테스트를 완수하지 못해 원오프 모델로 남는다. 이렇게 쿤타치로 시작한 람보르기니 V12의 역사를 간략하게 짚어봤다.

람보르기니 V12 쿤타치 콰트로발보레

첫 쿤타치의 생산 쿤타치 LP 500을 기반으로 탄생한 쿤타치 LP 400은 4L 엔진을 장착해 8000 rpm에서 375 마력을 발휘했으며 1973년 말에 생산되기 시작했다. 쿤타치 LP 400은 후방 시야를 개선하기 위해 루프에 설치한 작은 반사경으로 인해 “잠망경(Periscope)”이라는 별명이 생기기도 했다. 152대가 생산된 쿤타치 LP 400은 1978년부터 쿤타치 LP 400 S로 대체됐다. 쿤타치 LP 400 S는 프레임과 섀시 단계부터 수정돼 기술적인 참신함을 보여줬다. 또한 피렐리 P7 타이어를 장착해 더 낮아진 자세를 만들어내면서 미학 수준 역시 개선했다. 더욱 큰 타이어를 장착하기 위해 휠 아치를 확장했으며, 성능 향상을 위해 더 공기역학적인 전방 스포일러를 탄생시켰다. 일부 람보르기니 팬들은 공기역학을 극대화하기 위해 리어 윙을 장착하기도 했다.

쿤타치 25 주년 기념 모델

5ℓ 엔진을 가진 쿤타치 1982년까지 235대 생산된 LP 400 S는 쿤타치 LP 5000 S 모델로 대체됐다. 쿤타치 LP 5000 S에 탑재된 V12 엔진은 7000 rpm에서 최고 출력 375 마력을 발휘하는 고출력 엔진이었다. 추후 이 모델은 1984년 미학, 성능, 신뢰성, 편안함을 모두 겸비한 쿤타치 콰트로발보레(Quattrovalvole)로 대체됐다. 쿤타치 콰트로발보레에 탑재된 V12 엔진은 실린더 당 4개의 밸브를 장착한 신형 엔진이었다. 이 5.1L 엔진은 7000 rpm에서 최고출력 455 마력을 발휘한다. 

콰트로발보레는 미국으로 정식 수출한 최초의 쿤타치로, 전자 연료 분사 방식으로 카뷰레터를 대체했다. 미국 시장 진출 덕분에 콰트로발보레는 1988년까지 631대가 생산되었으며, 이때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 설립 25 주년을 기념해 쿤타치 25 주년 기념 모델이 출시됐다. 이 모델은 콰트로발보레의 기술은 유지하고, 복합재료로 만들어진 일부 판넬을 사용한 덕에 향상된 공기역학 성능과 더욱 고급스러운 실내를 자랑했다.

17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여전히 혁신적인 디자인을 자랑하는 쿤타치 25주년 기념 모델은 658대가 생산되며 가장 많이 팔린 버전으로 기록됐다. 그리지오 메탈리차토(실버) 컬러의 외관과 그레이 컬러의 실내를 가진 마지막 쿤타치는 1990년 7월 4일에 생산되어 산타가타 볼로냐에 있는 람보르기니 박물관 무데테크(MUDETEC)로 보내졌다.

람보르기니 LM 002와 우루스

람보르기니 오프로드, LM 002 “쿤타치 시대” 동안 람보르기니 경영진은 고성능 오프로드 차량에 대한 니즈를 감지했다. LM 002에 탑재된 V12 엔진은 쿤타치에 탑재됐던 5.2리터 V12 엔진의 역학을 활용해 탄생했다. 20hp 감소된 출력으로 덜 정제된 연료도 문제없이 사용할 수 있도록 했으며, 엔진 위치를 180도 바꿔 전방에 세로로 배치했다. 또한 센터 디퍼렌셜과 저단 기어를 갖춘 사륜 구동 변속기를 탑재했다.

LM 002에는 지금까지의 오프로드 차량에서는 볼 수 없었던, 일반적으로 레이스 카나 가장 정교한 스포츠카에만 사용됐던 튜브형 섀시가 적용됐다. 덕분에 마치 스포츠 세단처럼 고속도로를 주행할 수 있으면서도, 극도로 까다로운 오프로드도 대응할 수 있는 특별한 자동차가 탄생했다. LM 002는 스포츠 SUV 시장을 만들어낸 자동차이자 오늘날의 슈퍼 SUV 람보르기니 우루스(Urus)의 조상이기도 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