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기가 안 맞는데?' 기아 쏘렌토 · 텔루라이드 스페어 타이어 오류로 리콜
'크기가 안 맞는데?' 기아 쏘렌토 · 텔루라이드 스페어 타이어 오류로 리콜
  • 김훈기 기자
  • 승인 2022.07.26 0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아가 미국에서 판매하는 간판급 SUV '쏘렌토'와 '텔루라이드'에서 스페어 타이어 크기 오류가 발견되어 리콜이 실시된다. 리콜 대상은 총 8대로 생산 과정에서 발생한 실수가 원인으로 파악됐다. 

현지시간으로 25일, 카스쿱스 등 외신은 기아의 쏘렌토, 텔루라이드에서 스페어 타이어 크기가 맞지 않는 사실이 확인되어 리콜이 실시된다고 보도했다. 리콜 대상은 2022년형 쏘렌토 5대와 텔루라이드 3대 등 총 8대로 이들 모두는 3월 28일에서 6월 13일 사이 미국 조지아주 기아 공장에서 생산된 것으로 파악됐다.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에 제출된 문서에 따르면 이번 리콜의 원인은 생산 과정에서 누군가 차량에 잘못된 스페어 타이어를 장착한 단순 실수로 보고됐다. 해당 공장에선 쏘렌토, 텔루라이드, K5 등이 생산된다. 

관련 딜러들에게 발송된 기아의 리콜 캠페인 관련 문서에는 2022년형 쏘렌토는 17인치, 텔루라이드는 18인치 스페어 타이어가 장착되어야 한다. 리콜에 영향을 받는 차량에 어떤 크기의 타이어가 장착되어 있는지는 밝혀지지 않았다. 다만 잘못된 직경의 타이어를 장착할 경우 ABS 및 트랙션 컨트롤 시스템 등에 좋지 못한 영향을 미치고 충돌 위험을 증가시킬 수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기아 조지아 공장은 이번 리콜과 관련해 새로운 프로토콜 도입을 통해 제조 과정에 보다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