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올 휴가철 8892만 명 이동 예상...방역과 안전을 위한 특별 대책 시행
국토부, 올 휴가철 8892만 명 이동 예상...방역과 안전을 위한 특별 대책 시행
  • 김흥식 기자
  • 승인 2022.07.20 1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19 재 확산 조짐에도 올 여름 휴가철 전국 이동 인구는 8892만 명에 이를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국토교통부는 올 휴가철은 감염을 우려해 자가용을 이용한 가족 단위 소규모 이동이 많아 교통량 증가에 따른 안전사고에 대비하고 방역을 위한 철저한 개인 수칙 준수가 요구된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오는 22일부터 내 달 10일까지 20일간을 '하계 휴가철 특별교통대책기간'으로 정하고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교통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관계기관 합동으로 '특별교통대책'을 시행한다. 한국교통연구원은 올해 특별교통 대책 기간 동안 총 8892만 명, 1일 평균 445만 명이 이동할 것으로 예상하고 이 가운데 91.2%는 승용차를 이용할 것으로 전망했다.

휴가지로는 동해안권이 24.7%로 가장 많았고 휴가지로 출발하는 차량은 7월 30일~8월 5일 사이가 17.9%로 가장 많았다. 한국도로공사는 특별교통대책기간 중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1일 평균 차량 대수는 전년 대비 7.8% 증가한 약 514만 대로 예상했다. 휴가지 방향은 7월 30일 가장 혼잡할 것으로 예상했고 귀경방향은 7월 31일로 전망했다.

휴가지로 이동하는 최대 예상 소요 시간은 서울~강릉이 5시간 50분, 서울~부산은 6시간 50분이 소요될 것으로 예측했다. 문제는 방역 당국이 코로나19 재유행으로 8월~9월 최대 20만 명 규모 확진자가 발생할 수 있다고 예상한다는 점이다.

따라서 국토부는 올해 특별 대책의 중점을 ‘방역 및 안전’에 두고 있다. 이를 위해 전국 고속도로 휴게소, 철도 역사 등 모든 교통시설 대기실과 화장실 소독을 강화하고 손소독제 비치 등 방역 활동을 강화한다. 버스와 열차 등 대중교통은 운행 전후 소독과 에어컨 가동에 따른 실내 환기를 철저히 하도록 감독할 계획이다.

교통량 분산을 통해 도로 혼잡도 줄인다. 고속도로. 국도 신규 개통 등 도로 용량을 확대하고 실시간 교통정보 제공을 통해 교통량 집중을 완화하는 등 교통관리를 강화한다. 휴가철에는 고속도로 달서IC∼상매Jct(32.9km) 구간과 국도 40호선 덕산∼고덕IC 등 15개 구간(총 95.6km)이 개통되고, 국도 7호선 흥해우회(6.0km) 구간이 임시 개통될 예정이다.

또 갓길 주행 허용 구간 확대, 대중교통 수송력 확대, 임시 열차 추가 운행도 시행한다. 국토부는 또 교통시설에 대한 선제적 안전 점검을 시행하고, 교통법규 위반행위를 단속도 강화한다. 이 밖에 휴가철 발생할 수 있는 집중 호우와 폭염 등 재해에 대비해 복구 장비와 자재를 확보하고 긴급 상황에 신속 대응할 수 있도록 준비했다.​

한편 국내 자동차 제작사도 직영 및 협력 서비스센터를 통해 휴가 출발전 무상 점검과 함께 간단한 소모품 무상 교체 서비스를 실시한다. 세부 일정 및 서비스 실시 장소는 각 사 홈페이지 및 고객 센터에서 확인하면 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