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현대차 잠정 합의안 노조 찬반 투표 61.9%로 가결..4년 연속 무분규
[속보] 현대차 잠정 합의안 노조 찬반 투표 61.9%로 가결..4년 연속 무분규
  • 김흥식 기자
  • 승인 2022.07.19 23:5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 노조가 18일 잠정합의안 찬반 투표에서 총원 4만 6413 가운데 3만 9125명이 참여해 찬성 2만 4225표, 반대 1만 4797표로 올해 임단협을 타결했다. 잠정 합의안 찬성율은 61.91%다. 이번 투표에서 기권은 7288표, 무효는 103표가 나왔다.

노조 찬반 투표 가결 직후 현대차는 “노사가 함께 미래비전을 공유함으로써 국내공장이 미래차 산업의 선도기지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현대차 노사는 지난 12일 임금협상·단체교섭에서 국내에 전기차 전용공장을 신설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국내 공장 미래투자 관련 특별합의서’를 마련하고 이어진 협상에서 잠정 합의안을 이끌어 냈다.

세부적으로는 전년대비 연봉 9% 수준이 증가하는 선에서 결정됐다. 잠정합의안 주요 내용은 기본급 4.3% 인상(9만 8000원, 호봉승급분 포함), 수당 1만 원, 경영성과금 200%+400만 원, 품질향상 격려금 150만 원, 하반기 목표달성 격려금 100%, 미래자동차 산업변화 대응 특별격려 주식 20주, 전통시장 상품권 25만 원 등이다. 이로써 현대차 노사는 4년 연속 파업없이 임금 및 단체협상을 마무리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서동재 2022-07-23 07:47:06
반대표 숫자가 잘못 표기된것 같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