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새 주인 윤곽 'KG컨소시엄' 최종 인수 예정자 선정...토레스로 정상화 속도
쌍용차 새 주인 윤곽 'KG컨소시엄' 최종 인수 예정자 선정...토레스로 정상화 속도
  • 김흥식 기자
  • 승인 2022.06.28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G컨소시엄이 쌍용차 최종 인수예정자로 선정됐다. 쌍용차는 28일, KG컨소시엄을 최종 인수예정자로 선정하고 조건부 투자계약 변경 없이 계약서를 확정했다고 밝혔다. 확정한 투자계약서를 바탕으로 7월말 이전 회생계획안 작성해 회생법원에 제출하고 승인을 받으면 쌍용차는 새 주인을 맞게 된다. 

쌍용차는 이날 서울회생법원 허가를 받아 KG컨소시엄을 최종 인수예정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KG컨소시엄은 특수목적법인(SPC)인 KG모빌리티, KG ETS, KG스틸, KG이니시스, KG모빌리언스 및 켁터스 PE, 파빌리온 PE로 구성됐다. 컨소시엄 대표자는 KG모빌리티다.

쌍용차와 매각주간사인 EY한영회계법인은 에디슨모터스컨소시엄과의 투자계약이 인수대금 미납으로 해제된 이후 스토킹 호스 방식(Stalking-horse bid)으로 재 매각을 추진하고 제한경쟁입찰을 통해 공고 전 인수예정자로 KG컨소시엄을 선정, 지난 5월 18일 조건부 투자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지난 24일 인수제안서 접수를 마감한 결과 광림컨소시엄이 유일하게 최고득점자 및 최종 인수예정자 선정을 위한 인수제안서를 제출했지만 인수조건 평가에서 KG컨소시엄보다 낮은 점수를 획득해 우선매수권 행사 없이 최종 인수예정자로 선정됐다. 조건부 투자계약도 변경 없이 확정됐다. 

KG컨소시엄이 최종 인수예정자로 선정됨에 따라 쌍용차는 기 체결된 조건부 투자계약을 바탕으로 회생계획안을 작성해 7월 말 이전 법원에 제출하고, 채권자 및 주주들의 동의를 위한 관계인집회를 8월 말 또는 9월 초에 개최할 예정이다. 정용원 쌍용차 관리인은 “최종 인수예정자가 선정됨에 따라 경영정상화를 위한 초석이 마련됐다"라고 평가했다. 또 “신차 토레스의 사전계약 대수가 지난 27일 기준 이미 2만 5000대가 넘어 M&A가 성공적으로 완료된다면 이를 토대로 빠른 경영 정상화를 이뤄내겠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