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BMW · 마세라티 · 볼보 등 29개 차종 8100여대 제작결함으로 리콜
국토부, BMW · 마세라티 · 볼보 등 29개 차종 8100여대 제작결함으로 리콜
  • 김훈기 기자
  • 승인 2022.06.16 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는 BMW코리아, 볼보트럭코리아, FMK, 볼보자동차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29개 차종 8117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되어 자발적 리콜을 실시한다고 16일 밝혔다.

먼저 BMW코리아에서 수입, 판매한 X4 xDrive20d M Sport Package 등 23개 차종 6684대는 연료필터 히터 내부의 밀봉 불량으로 연결부위에서 소량의 연료가 누유되어 전원분배기 내부로 유입되고 이로 인해 시동이 걸리지 않을 가능성이 확인됐다. 해당 차량은 오는 17일부터 BMW코리아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개선된 부품 교체를 받을 수 있다.

볼보트럭코리아에서 수입, 판매한 FM 카고 등 4개 차종 1295대(판매이전 포함)는 차량통신 제어장치의 소프트웨어 오류로 앞 유리 와이퍼 작동/정지 시 간헐적으로 과부하 발생 가능성이 확인됐다. 이 경우 스위치 제어 부품이 손상되고 앞 유리 와이퍼가 작동되지 않아 안전에 지장을 줄 가능성이 확인되어 리콜에 들어간다.

FMK에서 수입, 판매한 마세라티 르반떼 GT 하이브리드 92대(판매이전 포함)는 48V 배터리 연결배선의 고정 너트가 제대로 조여지지 않아 연결부 접촉 불량이 발생하고, 이로 인해 하이브리드 시스템이 정상적으로 작동되지 않아 리콜이 실시된다.

끝으로 볼보자동차코리아에서 수입, 판매한 XC40 리차지 Twin 46대는 가속페달 센서 일부 연결배선의 방수 불량으로 센서 커넥터 내 부품이 부식되고 이로 인해 가속페달을 작동하더라도 가속이 제대로 되지 않아 자발적 리콜에 들어간다.

한편 이번 결함시정과 관련해 각 제작사에서는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 및 휴대전화 문자로 시정방법 등을 알리게 되며, 결함시정 전에 자동차 소유자가 결함내용을 자비로 수리한 경우에는 제작사에 수리한 비용에 대한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