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베르토 렘펠 한국지엠 신임 사장 첫 행보는 부평공장 글로벌 신차 생산 현장 점검
로베르토 렘펠 한국지엠 신임 사장 첫 행보는 부평공장 글로벌 신차 생산 현장 점검
  • 김흥식 기자
  • 승인 2022.06.06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베르토 렘펠 한국지엠 신임 사장(사진 왼쪽에서 두번째)이 부평공장을 방문해 차세대 글로벌 신제품 생산 준비 상황을 직접 챙겼다. 지난 6일 취임 후 현장 방문 첫 행보로 최근 글로벌 신제품 생산을 위한 대규모 시설투자를 추진 중인 부평공장을 방문함으로써 전 임직원이 함께 경영정상화에 속도를 내려는 의지를 보여줬다. 한국지엠은 글로벌 신차(CUV) 생산을 위해 대규모 시설 투자를 추진한 창원공장에 이어, 부평공장에도 트레일블레이저와 함께 글로벌 신제품을 추가 생산하기 위해 작년 말부터 2000억 원대의 대규모 시설 투자를 진행해 왔다. 

이를 통해 한국지엠은 경영정상화 계획의 일환으로 2018년 약속했던 두 개의 글로벌 제품의 시장 수요에 대응하기 위한 연간 50만대 규모의 생산 설비를 구축하게 됐다. 로베르토 렘펠 한국지엠 사장은 부평 공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새로운 설비투자를 성공리에 추진하고 있는 임직원 노고를 치하하고 트레일블레이저와 함께 내년부터 생산될 글로벌 신제품의 성공적인 생산과 출시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렘펠 사장은 “창원과 부평에서 생산될 차세대 글로벌 신제품은 트레일블레이저와 함께 GM 한국사업장의 경영정상화를 위한 핵심 모델 중 하나”라며, “내년부터 출시되는 차세대 글로벌 신제품은 제품 디자인부터 엔지니어어링, 생산에 이르기까지 GM 한국사업장의 모든 역량이 집약된 모델인만큼, 성공적인 출시를 위해 남은 기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대규모 생산 시설 투자를 통해 새롭게 거듭난 부평공장은 프레스, 차체, 조립 공정의 설비들을 새롭게 갖추고 기존 설비를 최신 설비로 대거 교체하는 등 생산성과 작업 안전성을 높일 수 있게 됐다. 특히 프레스 공장은 소형부터 대형 차종 생산까지 대응할 수 있는 5250톤(ton)급 탠덤 프레스(Tandem press)설비의 로봇 자동화 및 랙 핸들링 시스템 등을 교체하여, 한 번에 두 개의 부품이 동시에 생산될 수 있도록 멀티 부품 생산 콘셉트를 신규 적용해 생산성을 향상시켰다. 

또한, 작업자와 로봇의 공동 작업 공간에 정부에서 승인한 라이트 커튼(Light Curtain) 시스템을 설치해 작업 안전성을 높였다. 한국지엠은 지난 2018년 이해관계자들과 한 국내 투자 약속을 충실히 이행해오고 있으며, 이번 부평 사업장에 대한 대규모 생산 설비 투자 또한 경영정상화 계획의 일환이다. 

특히 이번 투자를 통해 GM 한국사업장의 경영정상화를 위해 GM이 배정한 글로벌 신제품들의 생산 준비 역시 차질 없이 이행되고 있음이 확인됐다. 또 지난 달 근로자의 고용안정과 창원, 부평공장의 생산 운영 최적화를 위한 대규모 인력 배치전환을 노동조합과 합의한 바 있다. 한국지엠은 두 공장의 생산 확대와 시장 수요에 탄력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연내 1200명 규모의 사업장 간 인력 배치전환을 진행할 계획이다. 동시에 설비 투자와 사업 최적화를 통해 연간 50만대 규모의 생산 체제를 확보, 경영정상화를 이뤄낸다는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