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8인치 디스플레이 탑재하는 2023년형 모닝 출시 '판매가 1220만 원 시작'
기아, 8인치 디스플레이 탑재하는 2023년형 모닝 출시 '판매가 1220만 원 시작'
  • 김훈기 기자
  • 승인 2022.06.03 0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아가 간판급 경차 '모닝'의 2023년형 연식변경 모델을 출시하고 본격적인 국내 판매에 돌입한다고 3일 밝혔다. 

이번 연식변경 모델은 트림별 상품성을 강화하고 고객 선호 사양에 대한 선택권을 넓힌 것이 주요 특징이다. 기아는 기존 모델에서 선택 사양으로 운영하던 디자인 패키지 블랙 하이그로시 프론트/리어 범퍼 및 라디에이터 그릴, 라디에이터 그릴 메탈 칼라 포인트, 크롬 벨트라인 몰딩, 블랙하이그로시 칼라 포인트 사이드실 몰딩 등을 고급 트림인 프레스티지와 시그니처에 기본으로 적용해 도시적이고 세련된 느낌을 강조함으로써 아이코닉한 디자인을 더욱 돋보이게 했다.

엔트리 트림인 스탠다드에는 스티어링 휠 오디오 리모컨, 블루투스 핸즈프리를 기본으로 탑재해 실용성을 중시하는 고객들의 만족도를 높였다.

또한 인포테인먼트 기능에 대한 고객들의 선호도를 반영해 8인치 디스플레이 오디오, 후방 모니터, 샤크핀 안테나, 하이패스 자동 결제 시스템 등이 포함된 멀티미디어 패키지를 새롭게 구성, 전체 트림에서 선택할 수 있게 했다. 

기아 2023년형 모닝의 판매 가격은 스탠다드 1220만 원, 프레스티지 1375만 원, 시그니처 1540만 원으로 책정됐다. 

한편 기아 모닝은 2004년 2월 첫 출시 이후 올해 5월까지 119만7000여대가 판매되며 국내 대표 경차로 자리 잡고 있다. 기아 관계자는 "기아의 모닝은 대한민국 경차 시장을 이끌어 온 대표 모델"이라며 "고객 선택권을 확대하고 트림별 경쟁력을 향상시킨 2023년형 모닝은 경차 구매를 고려하는 고객들에게 최선의 선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