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그룹, 조 바이든 美 대통령 방한에 맞춰 70억 불 대미 투자 계획 발표
현대차 그룹, 조 바이든 美 대통령 방한에 맞춰 70억 불 대미 투자 계획 발표
  • 김흥식 기자
  • 승인 2022.05.13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 그룹이 오는 20일~22일 한국을 방문하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에게 70억 불 상당의 대미 투자 계획을 선물한다. 미국 주요 매체들은 12일(현지 시각) 일제히 현대차가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 일정에 맞춰 미 조지아주에 70억 달러(한화 약 9조 원)를 투자해 전기차 전용 생산 공장 계획을 발표할 것이라고 전했다.

조지아 현지 매체는 현대차가 새 공장 부지로 예정된 서배너에서 투자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며 새 공장이 들어서면 8500명 이상의 신규 고용 창출이 이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현대차가 조지아주 정부와 신규 공장 설립에 따른 협의를 이미 마친 상태라는 얘기도 전했다.

현대차가 미국 조지아주에 전기차 전용 공장 건설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는 얘기는 앞서 나왔다. 지난달에는 현대차 북미권역 최고운영책임자 호세 무뇨스 사장이 전기차 전용 공장 건설 계획을 암시했다. 조지아 공장이 건립되면 현대차 앨라배마 공장(2006년), 기아차 조지아주 공장(2009년. 사진)에 이어 현대차 그룹 3번째 현지 공장이 된다. 

한편 현대차의 전기차 전용 공장이 들어설 것으로 예상되는 부지는 엘라벨 근처에 위치한 2200 에이커 규모로 인근에 서배너와 브런즈 웍 항구 및 도로 · 철도 등 교통 등 풍부한 인프라를 갖추고 있어 최적의 요지로 평가되는 곳이다. 한 편에서는 조지아의 신규 공장이 현대차와 기아 순수 전기차가 혼합 생산하고 따라서 아이오닉7 · EV9의 현지 생산을 전망하는 얘기도 나온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