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갈라파고스' 제주에서 펼쳐지는 아홉 번째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 개막 
'전기차 갈라파고스' 제주에서 펼쳐지는 아홉 번째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 개막 
  • 김훈기 기자
  • 승인 2022.05.03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올해로 9회를 맞이한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IEVE)가 국내외 다양한 전기차 브랜드가 진출한 제주에서 화려한 막을 올렸다. 세계 유일의 순수전기차로만 구성되는 IEVE는 오는 6일까지 제주국제컨벤션센터와 중문관광단지 일원에서 펼쳐진다. 

3일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 조직위원회에 따르면 이번 엑스포에는 글로벌 전기차의 대표 브랜드인 '테슬러'와 신흥 강자로 떠오른 스웨덴 '폴스타'가 새롭게 참가하며 더욱 큰 이목을 끌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2020년과 2021년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한 관람객 제한 등의 어려운 여건을 이겨내고 이번 9회 엑스포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된 후 치러지는 첫 대규모 행사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올해 엑스포는 명실공히 'e-모빌리티의 올림픽'에 걸맞은 전시와 콘퍼런스, B2B 비즈니스 미팅, 시승 및 체험 행사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현장과 디지털 가상공간에서 함께 열리는 전시 프로그램에는 글로벌 시장에서 뜨거운 관심을 모으는 테슬라와 폴스타, 초소형 전기차 기업 마이브가 참가해 선의의 경쟁을 벌인다.

또한 글로벌 배터리 기업 삼성SDI가 BMW와 함께 참가해 자사의 기술을 선보인다. 또 한국전력공사와 글로벌 농기계 기업인 대동, 도시형 전기삼륜차 브랜드인 DSEV, 전기선박 빈센 등이 제품을 전시한다.

굵직굵직한 국제 콘퍼런스도 풍성하다. 한국과 아세안의 미래지향적 협력을 모색하는 ‘한-아세안 EV 포럼’이 5일 개최되고 이 자리에는 간디 술리스티얀토 주한 인도네시아 대사와 에릭 테오 주한 싱가포르 대사, 마리아 테레사 주한 필리핀 대사 등이 참가한다. 한-중 수교 30주년을 기념하는 ‘한-중 EV 포럼’도 같은날 오후 진행된다. 양국의 전기차 분야 전문가들이 참석해 자동차와 배터리 산업 동향과 협력 방안 등을 모색한다.

100여개 세션이 진행되는 제9회 엑스포의 콘퍼론스는 비즈니스 포럼, 학술포럼, 정책포럼 등으로 나눠 다양성과 심도있는 논의를 통해 IEVE가 ‘전기차의 다보스포럼’으로 지속발전 시킨다는 계획이다. 2022 아시아제어로봇시스템학회를 비롯해 대한전기학회 B․D부문 춘계학술대회, 한국빅데이터서비스학회 2022 춘계학술대회, 한국 ESG학회의 제1회 국제포럼 등 굵직굵직한 국내외 학술대회도 함께 진행된다.

세계 40여 개국 전기차산업 리더들이 함께 하는 세계전기차협의회(GEAN) 총회와 포럼이 열려 글로벌 전기차 산업의 흐름을 진단한다. B2B 비즈니스 상담도 역시 온‧오프라인으로 만날 수 있는 환경을 조성, 기업들 간 실질 비즈니스 매칭 효과를 더욱 높인다.

부대행사로는 ‘제2회 한반도 Peace Road 전기차 대장정’도 개최된다. 지난해 8회 엑스포에서 처음 시작한 전기차 대장정은 한반도 분단의 상징인 임진각에서 출발해 최남단 제주까지 전기차 퍼레이드를 해 주목을 받았다. 이번 대장정은 코스와 일정을 조정, 진일보한 구성으로 진행해 전기차 산업 발전과 남북 평화 교류 분위기를 확산시키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 밖에도 미래차 산업 꿈나무들의 무한한 잠재력과 상상력을 펼쳐볼 수 있는 ‘제1회 국제 대학생 자율주행 경진대회’도 예선을 거친 전국 27개 대학 팀들이 참가해 실력을 겨룬다.

김대환 공동조직위원장은 "올해까지 9차례 개최되는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는 단순 전시회를 넘어 B2B, B2C, B2G 등 다양한 형태의 실질 비즈니스의 장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라며 "특히 회를 거듭할수록 고도화하는 콘퍼런스는 e-모빌리티 산업의 빠른 진화를 촉진시키고 글로벌 전문가들이 아젠다를 공유하고 숙의하는 공론의 장으로까지 발전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