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1분기 실적 발표 '매출 15.2% 상승 · 영업이익 21.1% 감소'
현대모비스 1분기 실적 발표 '매출 15.2% 상승 · 영업이익 21.1% 감소'
  • 김훈기 기자
  • 승인 2022.04.22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모비스가 지난 1분기 매출액 11조3082억원, 영업이익 3869억원, 당기순이익 5210억원을 기록했다고 22일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매출액은 15.2% 증가했지만,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21.1%, 13.7% 감소했다.

지난 분기 현대모비스 실적을 살펴보면 자동차 반도체 수급 이슈 등의 영향으로 완성차 물량이 감소했지만, 전동화 부문의 성장과 글로벌 시장에서 회복되고 있는 A/S부품 수요가 매출 증가를 견인했다. 

실제 친환경차 생산 증가에 따라 현대모비스의 전동화사업 부문의 매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64% 늘었고, 북미와 유럽 등 해외 주요 자동차시장의 A/S부품 매출도 40% 이상 증가했다.

다만 불안정한 대외 환경으로 글로벌 자동차 시장이 위축되고, 원부자재 가격 상승과 운송비 상승 부담이 지속되면서 영업이익 감소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쳤다. 해외로 긴급 공수하는 부품들의 운송방식을 항공편으로 전환하는 등 공급률을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기 때문이다.  

현대모비스는 비용 증가와 함께 불확실한 상황에서도 미래 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경상개발비는 오히려 늘리면서 1분기에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20.8% 증가한 8568억원을 판관비(판매비와 관리비)로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대내외 글로벌 경제환경 가운데 2분기 이후 경영환경에도 긍정적인 변화는 감지되고 있다"라며 "지난 1분기 기준 SUV 차종의 비중이 50%를 넘어 고부가가치 부품 위주로 제품믹스가 개선되며 앞으로도 안정적인 실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고 친환경차 시장이 확대되면서 전동화 부문의 실적도 꾸준히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모비스는 현대차와 기아 외 다른 해외 완성차 업체를 대상으로 한 핵심부품 수주도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모비스는 글로벌 고객사를 대상으로 지난 1분기에만 연간 계획 대비 44% 수준인 16.6억 달러의 핵심부품 수주를 달성했다. 첨단 전장부품을 중심으로 북미와 유럽의 선진시장을 포함해 중국 신생브랜드 등으로 글로벌 포트폴리오 다변화를 추진한 결과다. 현지시장의 니즈를 반영한 다양한 수주확대 전략이 향후 추가 성과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