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 화물차 우회전 사고 왜 많은가 했더니 '승용차보다 두 배나 긴 이것 때문'
대형 화물차 우회전 사고 왜 많은가 했더니 '승용차보다 두 배나 긴 이것 때문'
  • 김흥식 기자
  • 승인 2022.04.22 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형 화물차 우회전 사고가 유독 많은 이유는 승용차 보다 2배 이상 큰 사각지대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도로교통공단이 차량 종류별 전방 및 좌·우측 사각지대 거리(이하 사각지대)를 측정한 결과, 대형 화물차 우측 사각지대는 8.3m로, 일반 승용차(4.2m)의 약 2배, SUV(5m)의 약 1.7배, 소형 화물차(4m)의 약 2.1배 길었다.  

또 운전대가 좌측에 있는 국내 자동차 특성상, 모든 차종은 전방 및 좌측에 비해 우측 사각지대가 길었다. 특히 대형 화물차는 타 차종에 비해 그 차이가 현저하게 컸다. 대형 화물차 우측 사각지대가 특히 길게 측정된 이유는 비교적 높은 운전석과 측면 창틀 높이다. 측면 창틀 높이는 우측 창문 아래쪽과 차체가 만나는 지점의 높이를 말한다.

최대적재량이 5톤 이상, 총중량 10톤 이상인 대형 화물차의 운전자 눈높이는 약 2.5m, 측면 창틀 밑부분 높이는 2m로 타 차종에 비해 상당히 높았다. 이로 인해 보행자가 화물차의 앞 또는 우측 옆 부분에 근접할 시, 운전자가 보조 미러를 확인하지 않거나 보조 미러로 확인되지 않는 사각지대에 보행자가 위치하면 이를 인식하지 못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공단 시뮬레이션 결과에 따르면 신장 약 140cm의 어린이가 대형 화물차 전방 약 1.6m, 우측 전방 약 2.4m 내에 있으면 운전자가 인식하지 못했다. 대형 화물차의 길고 넓은 우측 사각지대로 인한 교통사고는 최근에도 잇따르고 있다. 2021년 8월, 경북 경주시에서 덤프트럭이 우회전 중 횡단보도를 건너던 어린이 보행자를 치어 사망하게 한 교통사고가 발생했다.

당시 운전자는 우회전 시 사각지대로 보행자를 확인하지 못했다고 진술했다. 또, 2021년 12월, 인천시 부평구에서도 덤프트럭이 우회전 중 횡단보도를 횡단하던 어린이 보행자를 치어 숨지게 한 교통사고가 발생했다. 이 역시 우회전 시 어린이 보행자를 보지 못했다고 진술했다.

이에 따라 우회전시 보행자를 보호를 위한 방안이 강화된다. 오는 2023년 1월 22일부터 시행하는 개정 도로교통법은 운전자가 전방 차량 신호등이 적색일 때 우회전하는 경우 정지선, 횡단보도 및 교차로 직전에서 정지 후에 우회전해야 하며, 우회전 신호등이 설치된 곳에서는 해당 신호에 따르도록 했다. 

신승철 도로교통공단 안전본부장은 “대형 화물차는 차체가 높아 운전석에서 시야가 탁 트여 있다는 느낌을 받지만, 실제로는 승용차 등 차량에 비해 보이지 않는 영역이 더 많아 매우 위험하다”며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 운전자는 사이드 미러 등을 확인하며 천천히 운행하고, 전방 및 우측 앞부분 사각지대 카메라 등을 장착하는 것도 사고예방에 효과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