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정부의 쌍용차 해결책 "상황에 따라 극과 극의 처방 나올 수도"
윤석열 정부의 쌍용차 해결책 "상황에 따라 극과 극의 처방 나올 수도"
  • 김필수 교수
  • 승인 2022.04.10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새로운 윤석열 정부가 풀어야 할 가장 큰 숙제는 쌍용자동차다. 에디슨모터스의 쌍용차 인수가 무산되면서 안게 될 숙제가 됐고 기간이 많이 남아 있지 않다. 자격 미달인 기업이 인수전에 뛰어들면서 예상을 했던 결과지만 그래도 아쉬움이 남는다. 문제는 당장 할 수 있는 방법이 마땅치 않은 가운데 올 10월 말까지 법정관리 기간을 연장했지만 뼈를 깎는 자구책과 함께 재공고를 통해 좋은 투자자를 만나야 한다는 사실이다. 남은 기간이 고작 6개월 밖에 없는 시한부 운명이다.

지금까지 쌍용차는 다양한 의견이 나왔지만 대부분은 불가능한 방법론에 그쳤다. 국유화라든지 산업은행이 우선 인수해 단계적으로 민영화를 추진하는 일, 위탁생산 활성화, 심지어 현대차가 인수하면 된다는 등 말도 안 되는 방안도 나왔다. 최근의 상황이 더욱 안 좋은 것도 문제다. 전기차 시대로 접어들면서 기존 내연기관 시스템을 탈피하기 위해 글로벌 시장에는 시설과 인력이 남아돌고 있다.

미래 성장 동력이 약한 쌍용차를 인수하거나 투자할 여력이 누구도 없다는 얘기고 따라서 새로운 투자자를 찾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쌍용차는 또 SUV와 디젤차에 특화돼 있어 전기차 경쟁력도 떨어지는 약점을 갖고 있다. 인수 무산 후 재공고가 나가지도 않은 상황에서 쌍방울 그룹 등 몇 기업이 의향서를 내고 있다는 소식이 들린다. 투자자 찾기가 어려운 상황이어서 반가운 얘기다.

쌍방울그룹 계열사인 특장차 업체 광림과 최소한의 시너지를 낼 수 있다고 보고 있으나 문제는 재정이다. 에디슨모터스도 결국 재정 능력 한계로 무산된 경험이 있다. 재정에 역량이 충분한 기업이 쌍용차 인수에 나서 주기를 바라는 이유다. 당장 시급한 것은 쌍용차를 인수할 수 있는 기업이 하루라도 빨리 결정되고 법정관리에서 벗어나는 일이다. 쌍용차와 같이 대규모 인력을 고용한 제조사 문제는 국가 전체에 미치는 영향이 결코 적지가 있다.

냉정하고 적극적으로 사업성이 없는 사업장을 철수하는 지엠(GM)의 결정으로 해당 국가들이 겪은 사례를 보면 알 일이다. 쌍용차 역시 청산에 대한 언급이 나오고 실제 그런 일이 벌어진다면 공장이 있는 평택 공장과 수백 개 협력사 부도로 수만 명이 일자리를 잃게 된다. 쌍용차를 가진 수백만 차주도 A/S, 브랜드 가치 하락 등으로 크든 작든, 경제적 혹은 정신적 손해를 입게 된다.  

출범을 앞둔 윤석열 정부가 이 문제를 어떻게 처리할 것인지 궁금해지는 이유다. 그냥 놔두지 않을 가능성은 크지만 민간 차원의 시장 경제 활성화라는 정책 기조를 보면 당장은 아픔이 있어도 더 큰 위협이 되기 전에 미리 아픔을 겪게 할 수도 있다. 상황에 따라 극과 극의 처방전이 나올 수 있다는 것이다. 

쌍용차가 시작에 불과하다는 점도 불안하다. 최근 급변하는 자동차 산업과 글로벌 지엠의 냉혹한 경영 방침으로 봤을 때 강성노조로 인한 임단협 문제나 사업 부진 등의 고민거리가 충돌하면 한국지엠에서도 언제 같은 문제가 불거질지 알 수 없다. 새 정부는 중심을 잡는 균형을 언급한 만큼 한쪽 편보다는 경제 활성화와 민간 활성화에 초점을 맞춰 기업을 경영하기 좋은 국가로 방향을 잡은 것에 기대를 걸고는 있다. 

쌍용차가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절대로 적지 않다. 방법은 없고 시간이 한정적이지만 그래도 꼭 살려야 하고 미래를 설계할 기회도 줘야 한다. 쌍용차는 너무 힘든 과정을 거쳐왔고 이제는 막다른 골목에 서 있다. 정직한 투자자를 만나는 것도 중요하지만 우선은 전 임직원이 죽을 각오로 회사를 위해 일한다면 길은 열릴 것이고 분명히 살아날 기회도 올 것이다. 미래 모빌리티 산업에서 특화되고 차별화된 글로벌 히든 챔피언으로 쌍용차가 재탄생하기를 기원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