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라리가 만든 '빨간 맛' 슈퍼 SUV '프로산게' 티저 이미지 첫 공개 
페라리가 만든 '빨간 맛' 슈퍼 SUV '프로산게' 티저 이미지 첫 공개 
  • 김훈기 기자
  • 승인 2022.03.25 0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람보르기니 '우루스' 대항마로 손꼽히는 페라리 최초의 스포츠유틸리티차량 '프로산게(Purosangue)'가 올 연말 정식 공개될 예정인 가운데 신차의 티저 이미지가 처음으로 공개됐다. 

현지시간으로 24일, 페라리는 프로산게 티저 이미지를 공개하며 슈퍼 SUV의 탄생을 예고했다. 앞서 일부 소셜미디어를 통해 외관 디자인이 사전 유출된 바 있는 프로산게는 향상된 지상고, 거대한 공기 흡입구, LED 헤드램프를 연결하는 싱글 스트립 등이 주요 외관 특징이다. 

티저 이미지와 유출 사진을 종합하면 프로산게 디자인은 SF90과 유사한 분할형 헤드램프를 탑재하고 전면부 그릴을 범퍼 하단으로 배치한다. 또 후면부는 296 GTB와 유사한 쿼드 테일 램프, 쿼드 테일 파이프를 탑재하고 대형 디퓨저를 장착할 것으로 보인다. 

전반적으로 페라리 프로산게 외관은 일반 SUV 대비 낮은 차체와 긴 후드를 특징으로 페라리 특유의 유연한 곡선을 주로 사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일부 외신은 프로산게의 경우 단종된 페라리 GTC4 루쏘의 후속격 모델로 등장할 예정이며 파워트레인은 2.9리터 V6 엔진에 하이브리드 시스템이 조합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 경우 최대 출력 819마력, 740Nm의 최대 토크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 한편에선 SF90 스트라달레 파워트레인 이식을 통해 V8 엔진 조합으로 1000마력 이상을 전망하고 812 슈퍼패스트의 자연흡기 6.5리터 V12 엔진의 변형 또한 예상했다. 

한편 페라리는 지난해 8월, 유럽 특허청에 새로운 스마트 공조시스템 관련 특허를 제출하며 이목을 집중시킨 바 있다. 해당 시스템은 열화상 카메라를 통해 각 승객의 신체 온도에 맞는 내부 온도 설정이 자동으로 이뤄지는 것으로 향후 페라리 신차에 해당 시스템이 탑재될 것으로 전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