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라리 GT 레이싱 미래,  6기통 엔진 장착 '296 GT3' 초기 스케치 공개
페라리 GT 레이싱 미래,  6기통 엔진 장착 '296 GT3' 초기 스케치 공개
  • 정호인 기자
  • 승인 2022.03.17 1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88 GT3 레거시를 계승하고 296 GTB 차체 바탕으로 트랙 및 퍼포먼스 조건에 맞춰 재 탄생한 '296 GT3' 초기 스케치가 공개됐다. 296 GT3는 페라리 최초 V6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스포츠카다. 488 GT3는 스탠다드 및 Evo 2020 구성 기준, 데뷔 레이스부터 지금까지 총 107개의 타이틀을 석권하며 페라리 역사상 가장 성공적인 전설로 불린다.

페라리 컴페티치오니 GT(페라리의 GT 레이싱을 담당하고 있는 부서) 디자이너와 엔지니어에게 488 GT3 업적에 필적하는 차량을 만드는 것은 크나큰 도전이었다. 특히 488 GT3가 거둔 수많은 성공은 새로운 형태의 차량을 만들어 내는데 도움이 되는 무한히 축적된 경험과 기술적인 솔루션을 의미하기도 한다.

공기역학을 비롯, 레이싱 버전이 가지고 있는 특징적인 요소를 없앤 296 GT3 디자인은 1963년형 250 LM과 같은 차량에서 영감을 받아 제작됐으며 양산 모델에 적극 반영될 전망이다. 250 LM은 1965년 르망 24시에서의 우승(페라리가 르망 24시에서 거둔 마지막 종합 우승)을 포함해 매우 큰 성공을 거뒀다.

프랑스 모터스포츠 차량 제조사 오레카(Oreca) 공장에서 조립되고 있는 296 GT3는 기술 규정을 준수하기 위해 전기 장치는 탑재하진 않았지만 6기통 엔진을 장착하고 페라리 트랙으로 복귀할 예정이다. 페라리 GT3는 2023년에 예정된 레이스 데뷔를 앞두고 수개월 후 트랙 개발에 착수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