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싼 · 쏘렌토 '히터 불량' 화재 발생 가능성...국토부 8개 차종 73만 2000대 리콜
투싼 · 쏘렌토 '히터 불량' 화재 발생 가능성...국토부 8개 차종 73만 2000대 리콜
  • 김훈기 기자
  • 승인 2022.03.10 0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는 현대자동차, 기아, 스텔란티스코리아에서 제작 또는 수입·판매한 총 8개 차종 73만2610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되어 자발적 리콜을 실시한다고 10일 밝혔다.

먼저 현대자동차·기아에서 제작, 판매한 투싼, 쏘렌토, 스포티지 등 3개 차종 72만7226대는 전기식 보조 히터 연결부의 내열성 부족으로 온도가 과도하게 증가 시 연결부 및 전기배선 손상으로 인해 화재 발생 가능성이 확인되어 자발적 리콜에 들어간다.

이어 기아에서 제작, 판매한 쏘울 4883대는 에어백 제어장치의 소프트웨어 설계 오류로 충돌 사고 시 에어백이 전개되지 않아 탑승자가 상해를 입을 가능성이 확인됐다. 또한 카니발 280대는 한국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의 자기인증적합조사 결과, 3열 왼쪽 좌석 하부 프레임의 용접 불량으로 3열 왼쪽 및 중앙 좌석안전띠의 부착 강도가 부족한 안전기준 부적합 사항이 확인되어 우선 제작사에서 자발적 리콜을 실시하고 추후 시정률 등을 감안해 과징금을 부과할 계획이다.

스텔란티스코리아에서 수입, 판매한 푸조 e-208 일렉트릭 등 3개 차종 221대는 차량 제어장치의 소프트웨어 설계 오류로 전기 공급 차단 상황이 아님에도 전기 공급을 차단해 주행 중 시동이 꺼질 가능성이 확인되어 자발적으로 리콜에 들어간다.

한편 이번 결함시정과 관련해 각 제작사에서는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 및 휴대전화 문자로 시정방법 등을 알리게 되며, 결함시정 전에 자동차 소유자가 결함내용을 자비로 수리한 경우에는 제작사에 수리한 비용에 대한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