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2월 글로벌 판매 22만1152대로 전년비 4.7% 증가 '반도체 부족 소폭 완화' 
기아, 2월 글로벌 판매 22만1152대로 전년비 4.7% 증가 '반도체 부족 소폭 완화' 
  • 김훈기 기자
  • 승인 2022.03.02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아는 지난 2월 한 달간 글로벌 시장에서 국내 3만9560대, 해외 18만1592대 등 전년 동기 대비 4.7% 증가한 22만1152대를 판매했다고 2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국내는 5.3% 증가, 해외는 4.5% 증가한 수치다.

지난달 기아의 글로벌 판매는 경쟁력 있는 신차 출시, 반도체 부품 수급 문제의 점진적 완화, 반도체의 유연한 배분 등으로 2021년 8월 이후 6개월만에 전년 동월 대비 플러스 성장을 기록했다. 차종별 판매는 스포티지가 2만4768대로 글로벌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판매되고 셀토스가 2만4415대, 리오(프라이드)가 1만8427대로 뒤를 이었다.

지난달 기아 라인업 중 국내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판매된 모델은 봉고Ⅲ로 6230대가 판매됐다. 이어 승용 모델은 레이 3218대, K8 2932대, K5 2562대 등 총 1만2686대를 기록했다. RV 모델은 쏘렌토 4776대, 스포티지 3781대, 셀토스 3538대, 카니발 3127대 등 총 2만447대가 판매됐다. 봉고Ⅲ를 포함한 상용 모델은 버스와 트럭을 합쳐 총 6427대를 보였다. 

기아의 지난달 해외 판매는 전년 동월 대비 4.5% 증가한 18만1592대를 기록했다. 차종별 해외 실적의 경우, 스포티지가 2만987대 팔리며 해외 최다 판매 모델이 되었고 셀토스가 2만877대, 리오(프라이드)가 1만8427대로 뒤를 이었다.

기아 관계자는 “반도체 부품 수급 차질 문제가 완전히 해소되지 않은 상황에 오미크론 확산까지 겹쳐 경영 불확실성이 지속되는 상황이지만 유연한 반도체 배분과 차량 생산 일정 조정 등으로 공급 지연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고 있다”며 “경쟁력 있는 신차 출시, 내실 있는 판매 전략 등으로 시장 점유율과 수익성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