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365' 서비스 개편… 인증 · 결제 수단 다양화로 중고차 구입 더 쉽게
'자동차 365' 서비스 개편… 인증 · 결제 수단 다양화로 중고차 구입 더 쉽게
  • 김훈기 기자
  • 승인 2022.01.10 0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와 한국교통안전공단은 이용 편의성과 자동차 정보 접근성 향상을 위해 '자동차종합정보서비스(자동차 365)'를 전면 개편하고 오는 12일부터 서비스한다고 10일 밝혔다.

주요 개선사항으로는 본인인증 수단을 기존 공동인증서와 휴대폰 문자인증에서 7개 인증수단으로 확대하고 자동차 조회 시 1회 인증으로 모든 조회가 가능하도록 본인인증 관련 편의를 높였다. 이어 본인·중고차 자동차이력조회 조회 시 항목별로 이용수수료를 납부해야 했지만 이를 무료로 제공하고, 기존 신용카드와 휴대폰결제만 가능하였던 것을 5개 결제수단으로 확대했다. 

본인 소유 자동차를 등록해두면 해당 자동차에 대한 예상 연세액, 주행거리, 리콜정보, 제원정보, 검사·정비이력정보 등을 마이페이지에서 모두 확인할 수 있다. 

아울러 대표소유자 외 공동소유자도 소유 자동차에 대해 정보 확인이 가능해지면서 자동차 소유자의 재산권 보호·관리가 더욱 용이해지고 대포차 양산을 방지 하는데에도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함께 중고차매매 사기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중고차 정보를 한 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도록 ‘매매용 차량 신속조회 서비스’ 코너를 마련하였다. ‘매매용 차량 신속조회 서비스’에서는 자동차등록번호만 입력하면 하나의 페이지에서 실매물 여부, 중고차매매 평균금액, 이력정보 등을 모두 확인할 수 있어 중고차 정보를 보다 쉽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게 되었다.

국토부 김정희 자동차정책관은 “이번에 개선된 자동차365 서비스는 자동차 정보에 대한 접근성을 높이고 이용자 관점에서 이용 편의성을 높이는 데 중점을 두어 개선하였다"면서 "매매용 자동차에 대해 정비 등의 이력조회서비스 수수료를 무료제공으로 전환함에 따라 중고차 사기 피해 예방 등에도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