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타, 2030년까지 전동화 모델 30종 투입 '연간 350만대 글로벌 판매'
토요타, 2030년까지 전동화 모델 30종 투입 '연간 350만대 글로벌 판매'
  • 김훈기 기자
  • 승인 2021.12.14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요타자동차가 도쿄 메가웹에서 탄소중립 실현을 향한 토요타와 렉서스의 전동화 상품 전략에 대한 미디어 설명회를 개최했다고 14일 밝혔다.

토요타자동차는 전세계 각 지역의 에너지 사정과 다양한 고객의 니즈에 따라, 하이브리드(HEV),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연료전지차(FCEV)와 같은 다양한 전동화 라인업으로 탄소중립을 도모하면서, 중장기적으로 탄소중립의 중요한 선택지로서 전기차(BEV)의 풀 라인업도 강화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구체적으로는 오는 2030년까지 총 30종의 전기차(BEV) 모델을 도입하고, 연간 350만대의 글로벌 BEV 판매를 목표로 제시했다. 또 이들 중 렉서스는 2030년까지 전 카테고리에 전기차 모델을 도입해 전세계적으로 100만대를 판매하고, 2035년까지는 전 세계에서 판매되는 렉서스 모델의 100% 전기차 실현을 밝혔다.  

또한 배터리 관련 신규 투자에 있어서는, 지난 9월 발표한 투자 금액 1.5조엔 규모에서, 2조엔으로 상향 조정하고 더욱 선진적인 ‘양품염가’의 배터리 생산에 박차를 가한다는 전략이다.  

토요타자동차는 지구 환경에 대한 공헌과 인류의 행복을 위해 행동하고 다가가는 기업을 목표로, 인류와 사회를 위해 행복을 양산하는 기업을 지향하면서, 보다 나은 미래를 위해 전기차를 포함한 다양한 전동화 풀 라인업을 통해 고객에게 다양한 선택지를 제공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한편 한국토요타자동차는 높은 하이브리드 차량(HEV) 판매 비율을 바탕으로, 이산화탄소 저감을 통한 탄소 중립에 공헌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내년 상반기에는 렉서스 UX 전기차와 신형 NX HEV & PHEV를 출시하고, 다양한 전동화 모델을 지속 선보일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