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中 기업사회책임 발전지수 자동차 기업 부문 6년 연속 1위
현대차그룹, 中 기업사회책임 발전지수 자동차 기업 부문 6년 연속 1위
  • 김흥식 기자
  • 승인 2021.12.05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그룹이 중국사회과학원이 발표한 ‘2021 중국 기업사회책임 발전지수 평가’에서 6년 연속으로 자동차기업 부문 1위에 선정됐다. ESG는 기업 비재무적 요소인 환경(Environmental), 사회(Social), 지배구조(Governance)를 말하며 CSR(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은 기업의 사회적 책임이다. 

기업사회책임 발전지수는 중국 내 가장 권위 있고 영향력 있는 CSR 평가지수로 중국사회과학원이 기업의 매출, 브랜드, 영향력 등을 고려해 선정한 중국 내 300개 기업(국유, 민영, 외자 각 100개 기업)을 대상으로 사회공헌활동 및 고용, 임직원 복지, 고객 만족, 친환경 기여 등 사회적 책임 이행 현황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매년 순위를 발표하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2016년부터 자동차기업 1위, 외자기업 2위에 올랐고 올해 전체 기업 순위에서는 지난해보다 한 계단 상승한 3위를 기록했다. 특히 현대차그룹은 ESG경영을 확대하고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사회공헌활동을 지속적으로 실시한 점을 높이 평가받았다.

현대차그룹은 전 계열사를 대상으로 ESG 교육과 함께 지역사회를 위한 맞춤형 사회공헌활동을 꾸준히 실시하고 있다. 대표적으로 교육 시설이 노후한 학교를 대상으로 학습용품과 하드웨어 시설을 기증하고 장학금을 지원하는 ‘꿈의 교실’ 프로그램이 있다. 올해에는 코로나19로 이동이 제한된 상황에서도 실시간 온라인 중계를 통해 전달식을 진행하기도 했다.

이 밖에 중국 내몽고 지역 사막화 방지사업을 10년 넘게 실시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현대제철이 지역사회 고령 노인들의 건강을 개선하기 위해 지난 10월 중국 천진시에 ‘현대제철 노인식당’ 1호점을 개소해 맞춤형 식단과 정기 건강검진 등 통합 헬스케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그룹 관계자는 “현대차그룹이 기업사회책임 발전지수에서 좋은 성적을 거둔 것은 중국 진출 20년을 앞두고 ESG경영을 확대하고 사회공헌사업을 이어온 진정성을 중국 정부 및 사회로부터 인정받은 결과”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