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포토] BMW XM 콘셉트 완전 공개, V8 가솔린과 전기 모터의 만남
[오토포토] BMW XM 콘셉트 완전 공개, V8 가솔린과 전기 모터의 만남
  • 김훈기 기자
  • 승인 2021.11.30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지 시간으로 29일, BMW는 플러그인 SUV 'XM 콘셉트'를 최초 공개했다. 해당 모델은 1970년 후반 M1 슈퍼카 이후 두 번째로 선보이는 독립형 M 차량으로 iX 순수전기차와 유사한 디자인에 고성능 파츠 추가로 보다 강력한 성능을 발휘한다. BMW는 XM 콘셉트를 통해 미래 고성능 X 시리즈의 비전을 제시한다고 밝혔다.  

콘셉트카 외관 디자인은 역대급으로 확대된 키드니 그릴을 중심으로 과감한 디자인의 헤드램프가 짝을 이뤘다. 여기에 사각 휠 아치와 23인치로 확대된 알로이 휠, 곳곳의 깎아지른 듯한 캐릭터 라인 추가로 대담한 이미지를 연출한다. 기존 BMW 차량 중 가장 얇은 헤드램프는 차체 바디 컬러와 대조되는 색상으로 마감하고 전면 하단 범퍼 역시 역동성을 강조했다. 

실내는 기존 BMW에서 공개한 콘셉트카와 유사한 스타일링이 반영됐다. 다만 보다 다양하고 혁신적 소재가 사용된 부분이 눈에 띈다. iX 순수전기차를 통해 공개된 12.3인치 인스트루먼트 디스플레이와 14.9인치 컨트롤 디스플레이 구성의 커브드 디스플레이가 장착되고 곳곳에 갈색 가죽과 탄소섬유 소재로 마감했다. 또한 청록색 벨벳 장식이 혼합된 시트를 포함 역대급으로 화려함을 뽐내는 헤드라이너가 탑재됐다. 

BMW는 콘셉트카 파워트레인에 대해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으나 카스쿱스, 카버즈 등 외신은 V8 가솔린 엔진과 전기 모터가 짝을 이뤄 750마력을 발휘하고 999Nm 토크를 생성할 것으로 전망했다. 또 이를 통해 정지상태에서 약 100km/h 도달까지 3.0초의 순발력을 발휘할 것으로 기대했다. 순수전기 모드에선 30마일 주행이 가능하다. 

한편 BMW XM 양산차 생산은 내년 말 미국 사우스캐롤라이주 소재 BMW그룹 스파르탄버그 공장에서 시작될 예정이다. 

Tag
#BMW #X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