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포토] '거대한 크기에 압도' 지프 신형 그랜드 체로키 L 확 바뀐 실내
[오토포토] '거대한 크기에 압도' 지프 신형 그랜드 체로키 L 확 바뀐 실내
  • 김훈기 기자
  • 승인 2021.11.23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프 브랜드가 23일 서울 잠실 롯데월드몰 아트리움에서 브랜드 최초 3열 대형 SUV '올 뉴 그랜드 체로키 L'을 공개하고 국내 공식 출시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신차의 외관은 지프를 상징하는 세븐 슬롯 그릴 디자인이 양 옆으로 확대되고, 사선으로 날카롭게 떨어지는 듯한 샤크 노즈를 형상화 한 전면부 디자인이 강인하면서도 우아한 느낌을 선사한다. 지프 고유의 사다리꼴 휠 아치와 3열로 길어진 휠 베이스의 균형은 아름다운 조화를 이룬다. 

실내는 운전석의 10.25인치 디지털 게이지 클러스터 컬러 디스플레이와 스티어링휠 중앙에 위치한 새로운 사각형의 지프 엠블럼이 운전자를 반긴다. 중앙의 10.1인치 맵-인-클러스터 디스플레이의 넓은 화면은 현대적인 느낌을 주는 동시에 편리하고 직관적인 사용자 경험을 제공한다. 

실내 전체를 감싸고 있는 멀티 컬러 앰비언트 LED 라이팅은 은은하면서도 편안하고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연출한다. ​특히 최상위 트림인 써밋 리저브에는 프리미엄 팔레르모 가죽 시트가 적용되며, 파워 마사지 시트와 버킷 시트​를 지원해 편안하면서도 안락한 주행을 지원한다.

파워트레인은 3.6리터 V6 24V VVT 업그레이드 엔진 탑재로 최고출력 286마력, 최대토크 35.1kg.m을 발휘하며, 8단 자동변속기의 다단화를 통해 모든 속도 영역에서 효율적인 rpm을 유지하여 정숙성, 가속 반응성, 효율성 등을 향상시켰다. 또한, 쿼드라-트랙 II 4X4 시스템은 2.72:1 기어비의 낮은 토크 제어로 오프로드 기동성이 향상됐다.

지프 올 뉴 그랜드 체로키 L은 오버랜드, 써밋 리저브 두 가지 트림으로 국내에 선보이며 가격은 각각 7980만원, 8980만원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