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모빌리티쇼] BMW, 순수전기 iX · i4 · 미니 일렉트릭 등 전동화 모델로 미래 제시
[서울모빌리티쇼] BMW, 순수전기 iX · i4 · 미니 일렉트릭 등 전동화 모델로 미래 제시
  • 김훈기 기자
  • 승인 2021.11.17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MW그룹코리아가 오는 25일 개막하는 '2021 서울모빌리티쇼'를 통해 콘셉트 모델인 '미니 스트립(MINI STRIP)'을 아시아 최초로 공개하고 순수전기차 BMW iX, i4 및 뉴 iX3와 뉴 미니 일렉트릭, 순수전기 모터사이클 BMW CE 04 등 총 17가지 모델을 선보인다고 17일 밝혔다.  

BMW그룹코리아는 이번 모터쇼를 통해 BMW와 미니 그리고 BMW 모토라드까지 모든 브랜드에서 전동화 모델을 선보이며 미래 모빌리티에 대한 방향성을 제시할 예정이다. 먼저 BMW는 ‘드라이빙의 즐거움, 새로운 미래로(Shaping Future, Driving Pleasure)’를 테마로 순수전기 플래그십 모델인 iX를 비롯해 순수전기 4도어 그란 쿠페 i4, 뉴 X3 기반의 순수전기 SAV 뉴 iX3를 국내 최초로 공개할 계획이다. 

이어 환경 친화적인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모델 745Le, 감각적이고 스포티한 SAC 뉴 X4, 프리미엄 쿠페형 세단 뉴 4시리즈 그란쿠페 등 매력적인 모델들도 한자리에 선보인다. 이 밖에 BMW M을 대표하는 초고성능 스포츠 모델인 뉴 M3 컴페티션 세단 및 뉴 M4 컴페티션 컨버터블을 함께 소개할 예정이다.

BMW그룹 고급 소형차 브랜드 미니는 새로운 브랜드 애티튜드인 ‘BIG LOVE’를 주제로, 다양한 라이프 스타일에 대한 존중, 열린 마음, 긍정적인 태도 그리고 지속 가능한 미래에 대한 전시를 진행한다. 먼저 영국의 유명 패션 디자이너 폴 스미스(Paul Smith)와 협업해 제작한 콘셉트 모델 MINI 스트립을 아시아 최초로 선보이며 지속가능성에 무게를 둔 미래 모빌리티에 대한 제안을 할 예정이다. 또한 브랜드 첫 순수전기차 뉴 미니 일렉트릭을 한국에 처음 소개한다.

이외에도 지난 7월 국내에 출시된 뉴 미니 5도어 및 컨버터블과 프리미엄 소형 SAV 컨트리맨, 그리고 미니 브랜드 역사상 가장 강력한 성능을 갖춘 미니 JCW 클럽맨을 전시할 계획이다.  

BMW 모토라드는 ‘라이더의 삶을 충전하다(Plugged to Life)’를 주제로 모터사이클의 지속가능한 드라이빙의 즐거움을 제공하는 순수전기 모터사이클 BMW CE 04를 국내 최초로 공개한다. 이외에도 럭셔리 그랜드 투어러 뉴 R 18 트랜스콘티넨탈과 BMW 모토라드 대표 투어링 엔듀로 바이크 뉴 R 1250 GS 어드벤처를 전시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