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타이어, 타이어도 트렌디하게 무한 변신 ‘2021 메이드 인 한국’ 개최
한국타이어, 타이어도 트렌디하게 무한 변신 ‘2021 메이드 인 한국’ 개최
  • 정호인 기자
  • 승인 2021.10.19 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가 10월 20일부터 26일까지 1주일 동안 한국타이어만의 열정과 즐거움, 혁신 기술력을 공유하는 ‘2021 메이드 인 한국(2021 Made in HANKOOK)’ 행사를 서울 성수동의 자동차 기반 복합문화공간 ‘피치스, 도원’에서 개최한다.

‘2021 메이드 인 한국’은 한국타이어가 보유한 고유의 문화와 디자인, 혁신 기술력을 공유해 ‘한국’ 브랜드를 대중에게 알리고 타이어를 직접 접하기 어려운 MZ세대와 가깝게 소통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한국타이어가 가진 매력적이고 쿨한 브랜드 요소를 MZ세대에 익숙하게 변화해 쉽게 접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이를 위해 한국타이어와 피치스그룹은 ‘도원’의 공간을 활용해 협업을 진행했다. 도원은 국내에 없던 자동차, 패션, 다양한 길거리 문화가 복합적으로 융합되는 공간 플랫폼이다. 차량을 스타일링 할 수 있는 ‘개러지’를 비롯 차량 전시 및 공연, 브랜드 행사 등을 즐길 수 있는 갤러리, 오프라인 매장, 럭셔리 편집샵, 스케이트 보드 파크, 커뮤니티 라운지, 카페 등 다양한 공간이 있다.

행사 기간 동안 한국타이어 브랜드 요소를 재미있게 전달하기 위해 전시, 영상, 굿즈, F&B, 스피치 등 보고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컨텐츠를 선보인다. 한국타이어는 타이어를 단순히 고무가 아닌 디자인 작품과 테크놀로지 아트로써 전달하기 위해 피치스 도원 공간별 컨셉에 맞춰 다양한 오브제 전시를 마련했다. 이를 통해 방문자들은 한국타이어가 그려내는 감각적이고 입체적인 브랜드 세계관을 체험 할 수 있다.

특히, 행사 첫날인 20일은 오프닝 데이 행사로 스피치를 진행한다. 스피치는 ‘EV & Future Mobility’, ‘Digital Technology’, ‘Driving Culture’, ‘Design Innovation’ 등 주제로 한국타이어의 미래 모빌리티 방향을 제시하고 디지털 기술, 디자인 이노베이션 스토리, 피치스와 협업을 통한 드라이빙 문화 등의 내용으로 구성된다.

이날 스피치는 코로나19 방역지침에 따라 소수 인원으로만 진행되며, 한국타이어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실시간 방송을 진행할 예정이다. 참석을 원하는 사람은 누구나 유튜브 채널에 접속해 한국타이어의 미래 비전을 공유할 수 있다.

도원의 ‘스모킹타이거즈 라운지’ 공간에서는 한국타이어의 미래 드라이빙에 대한 연구 프로젝트인 ‘디자인 이노베이션’과 ‘더 넥스트 드라이빙 랩(TNDL)’ 결과물 컨셉 타이어를 전시해 미래 기술을 가까이에서 관람할 수 있다.

또 디자인 혁신과 창의성이 결합해 그간 진행된 콜라보 상품도 전시한다. 이태리 아웃솔 전문업체 ‘비브람’사 협업을 통해 탄생한 컨셉 타이어와 유니크한 슈즈들과 올해 ’키너지 4S2’의 패턴 디자인을 아웃솔에 적용해 탄생한 ‘프로스펙스’의 슈즈들을 통해 타이어의 무궁무진한 변화를 보여준다.

다음으로 ‘개러지’에서 진행되는 '모터컬쳐 랩'은 한국타이어가 국내에 독점 유통하고 있는 튜닝파츠를 전시하며, 글로벌 모터스포츠 대회 및 팀을 후원하며 펼치는 열정과 드라이빙 컬쳐를 표출한다. 더불어 하이퍼카 시장의 튜닝&정비 브랜드'SONIC'도 함께 소개한다.

마지막으로 도원의 메인 공간인 ‘갤러리’에서는 혁신적 문화 행사를 기념해 한국타이어와 피치스가 콜라보해 제작한 레트로 감성의 패션 아이템과 굿즈를 판매한다. 이와 함께 노티드 도넛과 함께 진행한 타이어 모양의 도넛도 맛 볼 수 있다.

한편, 한국타이어는 최근 MZ세대와 소통을 강화하기 위해 특별한 캠핑 굿즈 펀딩, 폐타이어 재활용해 가죽 슈즈 제작 및 온라인 패션 스토어 무신사에서 판매, 카트라이더와 콜라보 등 다양한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이와 함께 모빌리티 시장의 퍼스트무버로 성장하기 위해 하이엔드 모빌리티 유통 플랫폼 ‘SONIC’, 모터스포츠팀 ‘ATLASBX M’ 등 모빌리티 시장의 변화를 이끌어 나갈 수 있는 자체 보유 인프라를 성장시키고 시너지 효과를 발생시키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