람보르기니, 아벤타도르 S 로드스터 코리안 스페셜 '곳곳에 새겨진 한국적 문양'
람보르기니, 아벤타도르 S 로드스터 코리안 스페셜 '곳곳에 새겨진 한국적 문양'
  • 김훈기 기자
  • 승인 2021.08.12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가 한정판 '아벤타도르 S 로드스터 코리안 스페셜 시리즈'를 12일 공개했다. 신차는 람보르기니에 열정적 지지를 보여준 한국 고객들에게 감사를 표하기 위해 이탈리아 본사가 특별히 기획해 람보르기니 서울과 공동으로 제작했다.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의 디자인 센터인 센트로 스틸레가 한국과 이탈리아, 두 나라의 정신을 하나로 이어주는 상징적인 모델을 탄생시킨다는 목표 하에 한정판 V12 모델의 디자인을 전담했으며, 양국 간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한국의 풍부한 전통과 고유의 아름다움에서 영감 받아 디자인을 완성시켰다.

이번 한정판 모델의 외장 컬러는 따뜻한 한국인의 정서를 반영한 그린 오크노, 정의를 상징하는 붉은 빛의 레드 파이라, 지성과 지혜로움을 상징하는 블루 에메라, 그리고 순수함을 상징하는 브론즈 셀라가 적용됐다. 실내는 한국의 민족 정신인 백의 민족을 상징하는 흰색의 비앙코 레다가 적용되어 외장과 내장의 대비를 돋보이도록 했다.

또한 프런트 본닛, 좌측과 우측의 도어 패널과 리어 휀더에 아벤타도르 S 로드스터 코리안 스페셜 시리즈임을 상징하는 전통 창호의 격자 무늬가 디자인된 부분이 눈에 띈다. 뿐만 아니라, 각 차량의 엔진 본닛 위에는 태극기의 건.곤.감.리가 각각 디자인되어 한정판임을 증명하며, 한국인의 자긍심과 애국심을 느끼도록 한다.

한정판 모델은 갈수록 희소성이 높아지고 있는 자연흡기 V12 엔진의 매력과 오픈톱 슈퍼 스포츠 카 만이 제공하는 드라이빙의 짜릿한 즐거움이 한층 더 배가되었다. 아벤타도르 S 로드스터 코리안 스페셜 시리즈는 최고 출력 740마력, 최대토크 70.4kg.m을 발휘한다. 출력 대비 중량비는 2.2kg/hp에 이르고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3초, 그리고 시속 200km까지 9초만에 주파한다. 시속 100km에서 정지상태까지 제동거리는 31m밖에 되지 않으며 최고속도는 시속 350km를 넘는다.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 아시아 태평양 총괄 프란체스코 스카르다오니는 “한국의 문화와 유산을 상징하는 디자인적 요소들이 돋보이는 아벤타도르 S 로드스터 코리안 스페셜 시리즈는 한국의 도로 위에 있을 때 자긍심을 드러내며 비로소 그 진가를 자랑하는 모델”이라며 “한국의 람보르기니 팬들에게 한국만을 위한 아벤타도르 S 로드스터 코리안 스페셜 시리즈를 소개하게 되어 기쁘다. 이 특별한 시리즈는 한국 슈퍼 스포츠카 시장의 중요성을 상징한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