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발목 잡힌 현대차, 6월 국내 판매 전년 동월비 18.3%↓
반도체 발목 잡힌 현대차, 6월 국내 판매 전년 동월비 18.3%↓
  • 김흥식 기자
  • 승인 2021.07.01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 국내 판매가 부진한 반면 수출과 해외 판매는 선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차는 1일, 6월 하한달 국내 6만8407대, 해외 28만6002대 등 전년 동월 대비 14.4% 증가한 35만4409대를 팔았다고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국내 판매는 18.3% 감소, 해외 판매는 26.5% 증가한 수치다.

현대차는 반도체 부족으로 국내 판매가 크게 줄었다고 말했다. 차종별로 세단은 그랜저가 9483대, 쏘나타 6127대, 아반떼 5973대 등 총 2만1630대, RV는 팰리세이드 4964대, 투싼 3338대, 싼타페 2780대 등 총 1만7557대를 팔았다. 

관심을 모았던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 5는 3667대를 기록했다. 특히 수소 전기차 넥쏘는 751대를 기록해 국내 누적 판매 1만5123대를 달성했다. 넥쏘는 2018년 3월 출시 이후 2년 7개월 만인 2020년 10월 내수 누적 1만대 돌파에 이어 8개월 만에 누적 1만5000대를 넘어섰다.

상용부문에서 포터는 9208대, 스타리아는 4304대 판매를 각각 기록했고 중대형 버스와 트럭은 2704대를 팔았다.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는 G80 5357대, GV70 4138대, GV80 2070대 등 총 1만 2905대가 팔렸다.

해외 시장 실적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6.5% 증가한 것은 지난해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로 인해 발생한 판매 부진에 따른 기저효과다. 현대차 관계자는 “코로나19 재확산 우려 등 위기 상황 지속에 대응해 각 권역별로 적극적인 리스크 관리 노력을 이어가겠다”라며 “주요 신차들의 성공적인 글로벌 판매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