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km/h 도달까지 3.2초' 포르쉐 타이칸 터보 1억9550만원 국내 출시 
'100km/h 도달까지 3.2초' 포르쉐 타이칸 터보 1억9550만원 국내 출시 
  • 김훈기 기자
  • 승인 2021.06.03 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르쉐코리아가 '타이칸 터보(Taycan Turbo)'를 국내 공식 출시하며 순수전기차 '타이칸' 라인업을 더욱 확장한다고 3일 밝혔다. 타이칸 모델 중 국내에 세 번째로 선보이는 ‘타이칸 터보’는 타이칸 터보 S와 타이칸 4S 사이에 위치한 모델로, 탁월한 가속과 스포츠카의 견인력, 그리고 지속적으로 사용 가능한 출력 등 타이칸의 강점을 그대로 갖췄다.

신차는 ‘타이칸 터보 S’와 마찬가지로 총 용량 93.4kWh 퍼포먼스 배터리 플러스를 기본 사양으로 탑재한다. 런치 컨트롤과 함께 최대 680마력의 오버부스트 출력으로 정지상태에서 100km/h까지 가속하는데 3.2초가 소요되며 최고 속도는 260km/h이다. 최대 충전 전력은 270kW이며, 국내 인증 완전충전시 최대 주행가능거리는 284km로 인증을 완료했다.

포르쉐 타이칸은 기존 전기차의 일반적인 400볼트 대신 800볼트 전압 시스템을 최초로 적용했다. 도로 위 급속 충전 네트워크의 직류(DC) 에너지를 활용해 단 5분 충전으로 최대 100km까지 주행 가능하다. 최적의 조건을 갖출 경우, 최대 270kW의 고출력으로 22.5분 이내에 배터리 잔량 5%에서 80%까지 충전할 수 있다.

‘타이칸 터보’의 프런트 및 리어 액슬에는 각각 1개의 효율적인 전기 모터가 장착되어 사륜 구동 시스템을 만든다. 주행 거리 및 연속적인 출력 모두 PSM의 높은 효율성으로부터 얻을 수 있는 이점이다. 전기 모터, 변속기, 펄스 컨트롤 인버터는 각각 콤팩트한 드라이브 모듈과 결합되며, 현행 시판 모델 중 가장 높은 출력 밀도를 가졌다.

전기 모터의 특별한 특징 중 하나는 ‘헤어핀’ 와인딩이라 불리는 스테이터 코일로, 모터의 크기는 유지하면서 더 많은 구리를 스테이터에 결합시켜 출력과 토크를 증가시킨다. 리어 액슬의 2단 변속기 역시 혁신 요소이며, 1단 기어는 정지상태에서 출발할 때 가속력을 전달하고, 2단 기어는 고속에서도 높은 효율과 출력을 보장한다.

타이칸 섀시에는 중앙 네트워크화된 컨트롤 시스템이 사용된다. 통합형 포르쉐 4D 섀시 컨트롤은 모든 섀시 시스템을 실시간으로 분석하고 동기화한다. 혁신적인 섀시 시스템은 PASM(Porsche Active Suspension Management) 전자식 댐퍼 컨트롤을 포함한 3 챔버 기술의 어댑티브 에어 서스펜션뿐 아니라, 포르쉐 토크 벡터링 플러스(Porsche Torque Vectoring Plus, PTV Plus)를 포함한 포르쉐 다이내믹 섀시 컨트롤 스포츠(Porsche Dynamic Chassis Control Sport, PDCC Sport) 전자 기계식 롤 스태빌라이제이션 시스템을 모두 포함한다. 2개의 전기 모터와 에너지 회생 시스템을 갖춘 사륜 구동 제어 방식은 독특하다. 타이칸은 최대 265kW까지 가능한 에너지 회생 시스템 덕분에, 일상 생활 속 제동의 약 90퍼센트를 실제 브레이크 작동 없이 회생 제동만으로 가능하다.

‘타이칸 터보’는 20인치 타이칸 터보 에어로 휠과 고성능 포르쉐 서페이스 코티드 브레이크를 기본 사양으로 탑재한다. 또한, 포르쉐 다이내믹 라이트 시스템 플러스를 포함한 LED 매트릭스 헤드라이트, 다기능 스포츠 스티어링 휠, 가죽 인테리어, 14방향 전동 조절 컴포트 시트 등 타이칸 터보에는 다양한 장비가 기본 사양으로 장착한다.  포르쉐 ‘타이칸 터보’는 4인승과 5인승 두 개 모델로 출시되며, 판매 가격은 1억 9550만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