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타이어, 생산현장 안전 시스템 강화 '안전보건 경영' 결의
한국타이어, 생산현장 안전 시스템 강화 '안전보건 경영' 결의
  • 정호인 기자
  • 승인 2021.04.07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가 지난 6일 오후, 대전 및 금산공장에서 안전보건 서약식을 갖고 관련 경영방침 및 전략 등 시스템을 강화해 안전보건 경영을 한층 향상시킬 것을 결의했다.

한국타이어는 안전과 보건을 최우선시 하는 기업문화를 구축하고 임직원들의 인식에 내재화시키기 위한 다양한 방안들을 시행할 예정이다. 먼저 핵심 전략방향에 'ESG 혁신'을 추가하는 등 회사의 미션, 경영방침, 중장기 전략에 안전·보건·환경 경영을 명문화한다. 또한 대표이사가 주관하고 주요 조직 최고책임자가 참여하는 'SHE 혁신위원회'를 운영한다.

이와 함께 안전보건 조직을 확대하고 전문인력을 강화한다. 전문 인력이 안전과 보건을 전담해 관리할 수 있도록 회사 내부 조직 개편과 인력 확충을 진행하며,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안전보건 경영자문 위원회도 신설할 예정이다. 전체 구성원들의 핵심 가치 내재화를 위한 체험식 커리큘럼 위주의 전문 교육도 확대 실시한다.

또한 사내 조직 및 임직원 교육에 준한 안전관리 시스템을 도급업체에도 적용하고 지원한다. 도급업체의 안전보건계획 수립, 교육 및 훈련, 협의회 운영을 독려하고 지원할 예정이다. 이를 활성화하기 위해 수급업체 평가 및 구매, 발주 시스템도 적극적으로 개선할 계획이다.

한국타이어가 진행 중인 스마트팩토리 구축 프로젝트도 안전보건 최우선 시스템 강화에 크게 기여할 예정이다. 한국타이어는 2026년까지 총 3100억원을 투자해 대전공장과 금산공장의 생산설비 현대화를 통한 스마트팩토리 구축 프로젝트를 추진 중이다. 최신 디지털 기술 접목, 자동화 설비 증대 등의 작업환경 구축을 위한 노력이 진행되고 있다.

이 외에도 이상 가능성이 있는 기계가 적절하게 차단되고 유지 보수 또는 수리 작업이 완료되기 전에 다시 시작할 수 없도록 표지하는 'LOTO(Lock Out, Tag Out) 잠금 시스템'을 도입하고 경보 및 모니터링 시스템을 향상시킨다. 또한 근골격계부담작업에 적용가능한 웨어러블 디바이스 개발을 추진하는 등 근로자에 부담을 주는 작업방법을 개선할 예정이다.

한편 한국타이어는 미래 산업 성장을 이끌어 가기 위해 사회공헌활동, 윤리경영, 환경경영 등 제반 기업 활동들을 체계적인 시스템으로 관리하며 글로벌 최상위 수준의 ESG 경쟁력 강화를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러한 노력의 성과로 세계 최고 권위의 지속가능성 평가 지수의 최상위 등급인 ‘다우존스 지속가능경영지수 월드’에 5년 연속 편입되기도 했다.

또한 글로벌 지속가능성 평가 기관인 '에코바디스'의 2020년 CSR 평가에서 상위 1% 기업에 부여되는 최고등급인 '플래티넘'을 부여받았고, 가장 신뢰받는 기후변화대응 수준 평가 지표로 알려져 있는 ‘탄소정보공개 프로젝트(CDP)’의 2020년도 탄소경영 ‘기후변화대응’ 부문에서 국내 기업 중 24개 기업에게만 부여된 '리더십' 등급에 선정되는 등 높은 수준의 ESG 경쟁력을 인정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