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ㆍ기아ㆍ한국타이어, 상호간 데이터 활용 기반 서비스 개발 협력
현대차ㆍ기아ㆍ한국타이어, 상호간 데이터 활용 기반 서비스 개발 협력
  • 정호인 기자
  • 승인 2021.03.11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ᆞ기아가 11일 비대면 업무협약식을 통해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와 ‘데이터 기반 서비스 개발을 위한 상호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양측은 차량 운행 및 차량 관리 등 카라이프 관련 모빌리티 서비스 제공을 위해 필요한 데이터나 기술의 상호 교류 체계를 갖추고 서비스 개선 및 고도화, 신규 비즈니스 창출 등 다방면에서 협력을 진행한다.

양측은 현대차ᆞ기아의 차량 데이터 오픈 플랫폼과 커넥티드카 데이터, 한국타이어의 타이어 관련 데이터와 타이어 상태 측정 기술을 상호 공유함으로써 타이어 마모 정도와 상태 변화를 정밀하게 측정하고 예측하는 솔루션을 공동 개발하는 것으로 협력을 시작할 계획이다.

양측은 공유 및 수집된 데이터를 보다 정밀하게 분석하고 가공해 차량별, 운전자별 맞춤형 타이어 교체 시기 알림 등 타이어 관리 서비스 개발을 추진하고, 나아가 타이어의 마모도나 상태 변화가 차량의 성능이나 연비, 안전에 미치는 영향 등도 측정해 향후 다방면에서 활용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연비 향상, 안전운전을 위한 운행정보 제공 및 각종 알림 서비스 등 전반적인 차량 운행 및 관리를 지원하는 서비스 개발과 신규 비즈니스 모델 발굴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앞서 현대차와 기아는 차량 데이터 오픈 플랫폼, 현대 디벨로퍼스, 기아 디벨로퍼스, 제네시스 디벨로퍼스를 오픈하고 제휴사에 차량 정보를 제공해 고객 서비스 상품을 개발해왔다.

현대차ᆞ기아는 이번 한국타이어와의 협력 외에도 커넥티드카 서비스를 통해 수집된 각종 정보를 이종 산업의 다양한 기업들과 적극 공유하고 협력함으로써 고객의 카라이프 전반에 종합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지난해 7월에는 롯데렌탈ᆞSK렌터카ᆞ쏘카 등 국내 모빌리티 서비스 시장의 대표 3개 기업과 데이터 교류를 통해 고객 맞춤형 차량 렌트 및 카셰어링 서비스 개발에 나섰고, 9월부터는 GS칼텍스와 주유, 전기차 충전, 세차, 정비와 관련된 다양한 데이터 교류를 통해 종합적인 차량 관리 서비스 개발도 추진중이다.

이 외에도 현대차ᆞ기아는 현대해상ᆞKB손해보험 등과 연계해 고객의 운전 습관에 기반한 보험 상품(UBI)을 개발하고, 마이클ᆞ오일나우ᆞ카택스 등 차량 관련 신개념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타트업에 디벨로퍼스의 데이터를 공유하는 등 적극적인 협력을 진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