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회장 '수소사업' 광폭 행보, SK 손잡고 한국판 수소위원회 추진
정의선 회장 '수소사업' 광폭 행보, SK 손잡고 한국판 수소위원회 추진
  • 김흥식 기자
  • 승인 2021.03.02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소사업에 강한 의지를 보이고 있는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걸음이 빨라지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2일, 국내 최대 에너지 기업인 SK그룹과 수소전기차 대량 공급 계약과 충전 인프라 구축은 물론 한국판 수소위원회(K-Hydrogen Council) 설립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현대차그룹과 SK그룹은 이날 SK인천석유화학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 제3차 수소경제위원회 참석에 앞서 양 그룹 주요 경영진들이 면담하고 수소 생태계 확대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과 최태원 SK그룹 회장을 비롯한 양사 주요 임원들이 참석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현대차그룹과 SK그룹은 사업 시너지가 창출될 수 있는 협력 분야를 적극 모색하는 차원에서 이 날 협의를 진행했다. SK그룹은 각 사업장에서 운영중인 차량 1500여대를 현대차 수소전기차로 점진적 전환하고 수소카고트럭(2022년 예정)과 수소트랙터(2024년 예정) 등 수소상용차를 현대차그룹이 제공하고 SK그룹이 활용하는 방안 등을 협의했다.

수소 및 초고속 전기차 충전 인프라 구축에도 힘을 모으기로 했으며 SK 주유소 등에 전기차 급속 충전기(200kW급)를 설치하는 방안도 협의했다. 또 포스코그룹과 더불어 국내 기업간 수소 사업 협력을 위한 CEO 협의체인 ‘한국판 수소위원회(K-Hydrogen Council)’ 설립을 상반기 중 추진한다. 수소위원회는 국내 기업 수소 사업 역량 강화 및 사업 영역 확대 등을 통해 진정한 수소사회 구현을 견인하기 위한 다양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차그룹이 다양한 분야의 파트너들과 협력을 강화하며 글로벌 수소사회 구현을 위한 개방형 혁신에 앞장서고 있는 이유는 수소가 탄소중립 달성의 핵심이라는 점에 공감하고 개별 기업 차원을 넘어 분야를 망라하는 전방위적인 협력을 통해서만 진정한 수소사회의 실현이 가능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현대차그룹은 2013년 세계 최초로 수소전기차를 양산하는 등 수소 관련 기술 개발을 선도해 왔다. 2018년 FCEV 비전 2030을 통해 2030년까지 수소전기차 50만 대, 수소연료전지 70만 기 공급 목표를 밝혔으며, 최근에는 연료전지 브랜드 ‘HTWO’를 중심으로 연료전지 사업을 본격 전개하겠다는 뜻을 나타난 바 있다.

현대차그룹은 국내 기업뿐만 아니라 2018년 아우디와 수소전기차 관련 연료전지 기술 파트너십 협약을 체결한 데 이어, 2019년에는 스웨덴의 정밀 코팅분야 특화기업 임팩트 코팅스와의 업무협약을 통해 수소연료전지 핵심기술을 공동 개발하고 있다. 스위스 GRZ 테크놀로지스와는 수소충전소 관련 기술 개발의 상용화를 추진 중이다.

기술 개발 협력과 더불어 수소전기차 및 수소연료전지 보급·활용 확대에도 주력해 왔다. 현대차그룹은 지난해 7월 세계 최초로 양산한 수소전기 대형트럭 엑시언트를 현대차와 스위스 에너지기업 H2에너지(H2E)의 합작법인 ‘현대 하이드로젠 모빌리티’에 수출했으며, 2025년까지 단계적으로 1600대를 공급하는 등 다양한 파트너에 수소 전기차와 수소연료전지 시스템 등을 수출했다.

이 밖에 현대차그룹은 차량 및 연료전지 공급, 활용을 넘어 기술 개발, 수소 밸류체인 구축, 산업 정책분야 협력 추진 등 다양한 분야로 협업을 확장하고 있다. 이날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은 “수소는 에너지원일 뿐만 아니라 에너지의 저장체로도 활용할 수 있어 탄소 중립 시대의 ‘에너지 화폐’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SK그룹과의 협력을 통해 수소의 생산, 유통, 활용이 유기적으로 이뤄지는 건전한 수소 생태계를 구축하고, 성공적인 에너지 전환을 통한 수소사회의 실현을 한 발 앞당길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