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다, 간판급 미니밴 '2021년형 오딧세이' 5790만원에 국내 출시
혼다, 간판급 미니밴 '2021년형 오딧세이' 5790만원에 국내 출시
  • 김훈기 기자
  • 승인 2021.02.25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혼다의 간판급 미니밴 '오딧세이'가 혼다 센싱 등 첨단 안전사양을 업그레이드해 국내 시장에 새롭게 출시된다. 혼다코리아는 2021년형 오딧세이를 국내에 선보이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한다고 25일 밝혔다.

2021년형 뉴 오딧세이는 혼다 차세대 에이스 바디가 적용되어 미국 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IIHS)의 스몰 오버랩 테스트에서 최고 등급인 탑 세이프티 픽+(Top Safety Pick+)등급을 획득하며 동급 최고 수준의 안전성을 인정 받았다. 또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 혼다 센싱(Honda SENSING)은 저속 추종 시스템(LSF)과 오토 하이빔 시스템(AHB) 기능이 새롭게 추가되고 자동 감응식 정속 주행 장치(ACC), 차선 유지 보조 시스템(LKAS), 추돌 경감 제동 시스템(CMBS), 차선 이탈 경감 시스템(RDM), 사각 지대 경보 시스템(BSI)이 적용되어 탑승자 모두의 안전을 책임지는 이동 공간을 실현했다.

전방 주차 보조 센서는 기존 2개에서 4개로 확대 적용되었으며 뒷좌석 승객의 안전 확보를 위해 뒷좌석 시트 리마인더 기능이 추가됐다. 이 기능은 캐빈 와치와 연동되며 오디오 디스플레이를 통해 운전자에게 승객의 안전한 승하차 여부를 확인하도록 알려준다.

2021년형 뉴 오딧세이의 전면은 기존 대비 넓고 낮은 디자인의 프론트 범퍼와 라디에이터 그릴이 적용됐다. LED 헤드램프와 LED 안개등, 프런트 턴 시그널 램프 디자인도 새롭게 변경되고 후면에는 블랙 컬러 라이센스 가니쉬와 크롬 캐릭터 라인이 더해졌다. 실내 시트에는 새로운 패턴의 천공 가죽 및 전좌석 시트 파이핑을 적용해 착좌감 개선과 동시에 프리미엄 인테리어를 실현했다. 특히 오버헤드, 인스트루먼트 패널, 도어 핸들 등 다양한 위치에 무드등이 적용되고 푸른빛의 인테리어 라이팅 패키지가 내부 공간감을 돋보이게 한다.

이 밖에도 2021년형 뉴 오딧세이에는 2열 루프에 탑재된 리어 엔터테인먼트 시스템을 통해 가족 모두에게 즐거운 탑승 경험을 제공한다. 10.2인치 모니터를 통해 스마트 기기를 USB 또는 HDMI로 연결할 수 있으며, 안드로이드 기기에서는 무선 스트리밍이 가능하다. Blu-Ray, DVD 등 CD 형식의 멀티미디어도 재생 가능해 다양한 영상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또한, 서브우퍼가 포함된 11개 스피커의 프리미엄 오디오 시스템이 적용되어 전 좌석에서 풍부한 음량을 느낄 수 있다.

파워트레인은 3.5리터 직분사 i-VTEC 엔진이 탑재되어 최고출력 284마력, 최대토크 36.2kg.m의 성능을 발휘한다. 또한 주행 환경에 따라 3기통 또는 6기통으로 변환하여 주행하는 기술인 가변 실린더 제어 시스템과 전자제어식 10단 자동변속기를 통해 출력, 토크는 물론 높은 연비 효율성까지 동시에 실현했다. 신차의 복합 연비는 9km/ℓ이다.

2021년형 뉴 오딧세이는 부분변경 모델로써 안전 및 편의사양, 공간 활용성 등 오딧세이의 강점이 한층 더 업그레이드 되어 온 가족을 위한 최고의 이동 공간으로 거듭났다. 트림은 가솔린 모델인 엘리트 단일 트림으로 출시되며, 블랙, 화이트, 메탈 3가지 컬러 중 선택할 수 있다. 가격은 5790만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