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 488km 달리는 그란 투리스모 '아우디 e-트론 GT' 세계 최초 공개
최대 488km 달리는 그란 투리스모 '아우디 e-트론 GT' 세계 최초 공개
  • 김훈기 기자
  • 승인 2021.02.10 0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우디가 브랜드 미래 전동화 전략을 이끌 '아우디 e-트론 GT'를 10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아우디 AG 마르쿠스 듀스만 CEO는 “아우디 e-트론 GT는 미래에 대한 아우디의 해석을 보여주는 독보적인 그란 투리스모다. ‘프리미엄 자동차란 바로 이런 것‘ 임을 뚜렷하게 보여주는 외관 디자인과 인상적인 주행 성능을 통해, 전기 모빌리티를 가장 감성적으로 표현했다. 또한 지속 가능한 개념을 도입해, 아우디가 추구하는 가치에 대한 확고한 태도를 보여준다”라고 말했다.

이어 “아우디 e-트론 GT 뿐 아니라 이 차를 생산하는 볼링거 호페 공장은 탄소 중립적이고 에너지 균형을 이루었으며 전체 생산 공정까지도 지속 가능성을 실현했다. 이는 공장, 생산인력 및 아우디의 미래 생존가능성에 대한 중요한 시그널이다"라고 말했다.

이번 공개된 아우디 e-트론 GT는 뛰어난 핸들링과 안정적인 주행 성능을 갖춘 스포티한 투어링 모델인 그란 투리스모의 특징을 적용한 순수 전기차로, 모델에 따라 전기 모터 출력은 350kW 또는 440kW이다. 여기에 e-트론 GT에는 86kWh 용량의 리튬 이온 배터리가 탑재되어 1회 충전으로 WLTP 기준 최대 488km의 주행이 가능하다.

e-트론 GT는 최상의 공기 역학을 고려해 디자인되어 항력 계수는 0.24에 불과하다. 인테리어 또한 클래식한 그란 투리스모 디자인과 잘 어울린다. 운전석과 조수석은 낮고 스포티한 포지션으로 배치되었고 넓은 중앙 콘솔로 분리되어 있으며, 뒷좌석 또한 여유 있는 공간으로 장신의 성인도 편안하게 공간을 활용할 수 있다.

한편 일부 외신에 따르면 아우디 순수 전기차 라인업 최초로 독일에서 생산되는 e-트론 GT는 독일 네카줄룸 볼링거 호페 공장에서 양산되고 해당 공장은 재생 에너지와 에코 전기를 활용해 탄소중립을 이뤄냈다. 2014년부터 R8 슈퍼카를 제작한 조립 라인에서 생산되는 e-트론 GT는 코로나19 여파로 생산일정이 조정되었음에도 출시 시기에 맞춰 효율적으로 작업이 이뤄지고 있으며 이는 32개의 툴로 구성된 10대의 조립 로봇을 통해 가능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