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사건건 트집, 中 웨탄으로 테슬라 군기 잡기 '정치적 압박 혹은 견제'
사사건건 트집, 中 웨탄으로 테슬라 군기 잡기 '정치적 압박 혹은 견제'
  • 김훈기 기자
  • 승인 2021.02.09 13:4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정부가 테슬라 경영진을 소환해 중국 소비자의 권리와 이익을 보호해 줄 것을 촉구했다. 최근 '웨탄(豫談, 예약 면담)' 형식으로 이뤄진 이날의 만남은 중국 시장감독국, 산업정보기술부, 교통운수부 등 5개 관계 부처와 테슬라의 상하이, 베이징 법인 관계자가 참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에서 웨탄은 통상 해당 기업 지도부를 불러 요구나 시정 사항을 전달하는 비공식 조치로 앞서 알리바바의 마윈이 소환되는 등 이른바 '군기 잡기'식 행정 처리로 알려졌다.

이 자리에서 중국 당국자들은 테슬라 차량의 배터리 발화, 무선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과정에서 오류 등을 지적하고 중국 내 법규 준수와 내부 관리 강화, 품질 안전의 책임 이행, 소비자 권익 보호 등을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테슬라 측은 웨탄 이후 "우리는 중국 법률과 규정을 엄격히 준수하고 항상 소비자 권리를 존중할 것"이라며 "중국 내 소비자들이 문제로 지적하는 내용들을 철저히 조사하고 점검을 강화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관련 업계는 이번 웨탄은 중국 당국이 자국 내 테슬라의 시장 점유율 확대를 경계하고 압박하려는 움직임으로 판단했다. 테슬라는 상하이 공장에서 모델 3 세단과 모델 Y 스포츠유틸리티차량을 제작하고 있으며 지난달 기준 중국 내에서 1만 5484대의 차량을 판매했다. 또 이와 관련 일각에선 최근 조 바이든 미대통령의 중국과 관련된 강경 발언 이후 중국 당국이 테슬라의 웨탄 소식을 이례적으로 공개하며 정치적 압박 메시지를 전달한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왔다.

한편 세계 최대 자동차 시장인 중국은 지구온난화와 대기 오염에 따른 문제를 줄이기 위해 더 많은 전기차 생산을 촉구하고 있으며 자국 내 신생 전기차 업체의 지원을 강화하고 있다. 지난해 중국 정부가 밝힌 계획에 따르면 2025년까지 신차 판매에서 전동화 비중은 20%까지 확대될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병배 2021-02-15 16:55:11
니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