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수기 2월 세단 중고차 시세 오름세, 겨울 대기 수요 몰려 하락세 차단
비수기 2월 세단 중고차 시세 오름세, 겨울 대기 수요 몰려 하락세 차단
  • 김흥식 기자
  • 승인 2021.02.05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고차 시세가 이례적으로 반등했다. 엔카닷컴이 5일 공개한 2월 중고차 시세에 따르면 설 명절로 인한 가계 지출과 영업 일수가 적어 수요가 낮은 시기임에도 불구하고 국산, 수입차 모두 평균 시세 하락폭 보다 낮은 0.04% 하락세를 나타내 전반적인 오름세를 보인다고 밝혔다.

국산차 시세는 전월 대비 평균 0.49% 상승했다. 이 중 세단 시세 상승세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달 최소가가 1000만원대로 떨어졌던 현대차 그랜저 IG는 최소가 기준 6.73%로 가장 크게 상승했으며 최대가 기준 현대차 쏘나타 뉴 라이즈 4.59%, 아반떼 AD 5.97%로 각각 큰 폭으로 상승했다. 

작년 연말 신형이 출시된 제네시스 G70도 평균 시세가 1.74%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 달 국산 세단의 시세가 큰 폭으로 떨어지면서 합리적인 가격에 인기 세단을 구매하려는 수요가 몰린 것으로 파악된다. 반면 대형 SUV 시세는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쌍용차 G4 렉스턴이 최소가 기준 3.39%로 가장 큰 폭으로 하락해 눈길을 끈다. 작년 말 올 뉴 렉스턴의 출시와 더불어 올해 초 신차 판매를 위한 적극적인 프로모션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분석된다. 현대차의 팰리세이드도 지난 달에 이어 최소가 시세가 2.71%로 하락했다.

수입차 시세는 전월 대비 평균 0.53% 소폭 하락한 가운데 국산차와 마찬가지로 SUV 하락세가 눈에 띄었다. 시세 하락폭이 가장 큰 모델은 미니 쿠퍼로 전월 대비 평균 3.02% 하락해 약세로 돌아서며 1900~2400만원 대에 구매가 가능하게 됐다. 이 외에도 국내 수입 SUV 시장에서 상위 판매량을 기록하고 있는 볼보 XC60 2세대가 평균 2.35%, 포드 익스플로러가 1.53% 하락했다.

박홍규 엔카닷컴 사업총괄본부장은 “지난 겨울 중고차 구매를 미뤘던 소비자들의 대기 수요가 통상 동기 대비 빠르게 반영된 것으로 보이며, 특히 가성비 높은 국산 준중형 세단을 중심으로 거래가 활발히 진행된 것으로 파악된다”며 “대형, 준중형 SUV 구매를 고려하고 있는 소비자라면 본격적인 중고차 시장 성수기에 접어들기 전에 2월에 구매하는 것을 추천한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