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박해진 쌍용차 협력사, 20만명 생계를 위해 정부 직접 지원 호소
절박해진 쌍용차 협력사, 20만명 생계를 위해 정부 직접 지원 호소
  • 김흥식 기자
  • 승인 2021.02.03 12: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와 금융기관의 직접적이고 효과적인 절실한 지원이 필요하다". 쌍용차 300여개 협력사가 회생절차 게시 보류(ARS 프로그램) 이후 절박한 상황을 호소하며 정부와 금융기관이 직접 지원에 나서 줄 것으로 호소했다.

쌍용차 협력사 비상대책위원회는 3일 호소문을 내고 "ARS 신청 이후 4개월간 납품 대금을 받지 못하고 있다"라며 "이로 인한 자금난으로 부품을 생산하지 못해 쌍용차 전 공장이 멈춰있어 줄 도산이 불 보듯 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비대위는 "쌍용차가 정상적인 생산 및 영업 활동을 해야만 채권 회수의 유일한 가능성임을 잘 알고 있지만 자금난으로 부품 공급을 중단하고 바라만 봐야 하는 안타까운 상황"이라고 호소했다. 

비대위는 정부와 금융기관이 직접적이고 효과적인 지원을 절실히 바라고 있다. 그러나 산업은행과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신용보증기금 등 관련 기관이 높은 신용도와 담보를 요구하고 있어 쌍용차 회생절차 신청으로 신용도가 하락한 협력사에게 전혀 실효성 없는 정책이 됐다는 주장이다. 

쌍용차 협력사는 총 300여개로 만약 현재 상황이 이어지면 10만여명이 일자리를 잃고 20만명 이상이 생계를 고민해야 하는 처지가 될 것으로 염려된다. 협력사는 "쌍용차 정상화만이 모든 문제를 풀어 낼 수 있다"라며 "20만명 생계가 달려 있는 만큼 정부가 실질적인 지원에 나서 주기를 바란다"고 호소했다. 

한편 쌍용차는 기대를 걸었던 HAAH오토모티브와 벌인 인수 협의에서 협상단이 P플랜(사전회생계획제도) 및 자금 지원 계획을 결정짓지 못하고 한국을 떠나는 등 새 주인을 찾는데 난항이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