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합작사 모셔널, 라스베이거스에서 자율주행차 사용 승인
현대차 합작사 모셔널, 라스베이거스에서 자율주행차 사용 승인
  • 김훈기 기자
  • 승인 2020.11.24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3월, 현대차그룹과 앱티브(Aptiv)의 자율주행 합작법인으로 탄생한 '모셔널(Motional)'이 네바주로부터 라스베이거스에서 자율주행차 사용 승인을 받았다. 이번 자율주행차 사용 승인으로 모셔널은 2022년으로 예고된 로보택시 및 모빌리티 사업자에게 자율주행 시스템 지원에 한발작 더 나아가게 됐다.

24일 카버즈 등 외신은 현대차그룹과 앱티브가 지원하는 모셔널이 네바다주로부터 라스베이거스에서 자율주행차 사용 허가를 받았다고 보도하며 모셔널이 곧 웨이모와 얀덱스와 같은 신기술을 선보이며 업계에 더 많은 이목을 끌 수 있음을 의미한다고 밝혔다.

앞서 모셔널은 2015년 최초의 완전자율주행차 미대륙 횡단을 시작으로 세계 최초의 로보택시 시범사업(싱가포르, 2016년), 세계 최대 규모의 일반인 대상 로보택시 서비스 상용화(라스베이거스, 2018년~현재) 등 자율주행 기술의 비약적 도약을 실현해 왔다.

라스베이거스에서 실시한 자율주행 로보택시 서비스는 10만회 이상 고객에게 제공됐으며, 탑승자의 98%가 서비스 만족도를 5점 만점으로 평가해 왔다. 보스턴에 본사를 두고 있는 모셔널은 피츠버그, 라스베이거스, 산타모니카, 싱가포르에 거점을 두고 있으며, 지난 여름에는 대한민국 서울에도 거점을 추가로 개소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