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모빌리티 연계 장애인 여행 지원, 한국철도와 업무협약 체결
기아차 모빌리티 연계 장애인 여행 지원, 한국철도와 업무협약 체결
  • 김흥식 기자
  • 승인 2020.11.22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아차와 한국철도공사(코레일)가 장애인 이동권 신장을 위해 협력키로 하고 ‘장애인 여행 지원을 위한 모빌리티 연계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여행이 어려운 장애인과 그 가족들을 위해 자동차와 철도를 연계한 다중(Multi-Modal) 모빌리티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장애인 가정 여행 활성화에 기여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협약에 따라 양사는 ‘해피트레인x초록여행’ 협력 프로그램을 새롭게 운영하며, 향후 2년간 120가족(약 500명)을 대상으로 한국철도공사는 KTX 왕복 열차표를 지원하고 기아차는 초록여행을 통해 ‘카니발 이지무브’ 개조 차량과 유류비를 지원하게 된다. 프로그램  지원 신청은 초록여행 홈페이지에서 하면 된다.

기아차 관계자는 “한국철도공사와 업무협약을 통해 장애인들의 이동권 향상에 기여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자동차와 다른 이동수단의 연결을 통해 장애인을 포함한 모든 사람들에게 ‘편리한 이동’을 지원하려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아차가 2012년 6월 시작한 초록여행은 경제적 여건이나 이동의 자유 측면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장애인을 돕기 위한 사회공헌 사업의 일종으로 차량, 여행, 경비, 유류비 등을 지원한다. 출범 이후 현재까지 약 8년간 약 6만 명의 장애인과 그 가족들의 여행을 지원했으며, 2019년 약 1만 명 여행을 지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