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281마력 쏘렌토 2.5 가솔린 터보 출시 '2925만원부터'
기아차, 281마력 쏘렌토 2.5 가솔린 터보 출시 '2925만원부터'
  • 김훈기 기자
  • 승인 2020.11.02 0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아자동차가 4세대 쏘렌토의 가솔린 2.5 터보 계약에 돌입한다. 이번 모델 출시로 쏘렌토는 지난 3월 출시한 디젤, 7월에 계약을 재개한 하이브리드에 이어 4세대 쏘렌토의 전체 라인업을 완성했다. 2일 기아차에 따르면 신차는 기존 3세대 쏘렌토 가솔린 2.0 터보 모델 대비 배기량을 늘리고 ‘스마트스트림 G2.5T’ 엔진과 ‘스마트스트림 습식 8DCT(더블 클러치 변속기)’를 적용해 최고 출력 281마력, 최대 토크 43.0kgf.m 동력성능을 구현했다.

기아차는 엔진에 ‘듀얼 퓨얼 인젝션(Dual Fuel Injection) 시스템’을 적용해 기존 쏘렌토 가솔린 모델 대비 14.5%나 개선된 11km/ℓ의 연료 소비효율을 달성했다. 듀얼 퓨얼 인젝션 시스템은 연료를 연소실 내부에 직접 분사하는 ‘가솔린 직분사(GDi, Gasoline Direct Injection)’와 연료를 연소실 입구 흡기 포트에 분사하는 ‘다중 분사(MPi, Multi Point Injection)’의 장점을 결합해 차량 주행 조건에 따라 최적의 연료 분사 방식을 적용하는 구조다.

기아차는 하이브리드 모델에 적용된 디자인 트림 ‘그래비티’와 외장 색상 ‘런웨이 레드’를 가솔린 모델에도 운영하고 그래비티 트림에 20인치 블랙 알로이 휠을 추가해 디자인의 완성도를 높였다. 특히 이번 가솔린 모델에만 적용되는 ‘액티브 엔진 사운드(Active Engine Sound)’는 엔진과 크렐(KRELL) 스피커에서 출력되는 각각의 사운드를 합성, 동력성능 및 주행모드와 어울리는 엔진음을 연출해 주행의 즐거움을 더해준다.

쏘렌토 가솔린 2.5 터보 모델의 가격은 트렌디 2925만원, 프레스티지 3210만원, 노블레스 3505만원, 시그니처 3789만원, 그래비티 3887만원이다. 한편 쏘렌토는 올해 국내에서만 6만9883대(4세대 6만4491대)가 팔리며 국내 대표 중형 SUV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