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네이버와 협업 내 차 리콜정보 '네이버 마이 카'에서 확인 가능
국토부, 네이버와 협업 내 차 리콜정보 '네이버 마이 카'에서 확인 가능
  • 정호인 기자
  • 승인 2020.10.14 1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가 네이버, 한국교통안전공단과 손잡고 10월 15일부터 포털 사이트 네이버에서도 내 차의 리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를 개시한다고 밝혔다. 그간 국토교통부에서는 ‘자동차리콜센터’ 홈페이지에서 자동차등록번호 또는 차대번호 입력으로 해당 자동차의 결함 및 리콜 여부 등을 확인할 수 있도록 했으며, 보다 신속한 결함정보 확인 및 시정조치를 위해 네이버와 협업을 통해 10월 15일에 개시되는 ‘네이버 MY CAR’ 서비스에서도 내 차의 리콜정보를 확인할 수 있도록 관련 정보를 네이버에 제공한다.

자동차 소유자가 ‘네이버 MY CAR’ 서비스에서 개인정보 제공 동의 및 내 차의 차량번호를 등록하면 내 차의 결함 및 리콜 여부 등을 확인할 수 있으며, 해당 리콜정보를 선택하면 ‘자동차리콜센터’ 홈페이지와 연계돼 보다 더 자세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국토교통부 자동차관리관 윤진환 국장은 “이번 서비스는 민·관 기관과의 지속적인 협업을 통해 추진한 성과로 자동차소유자에게 다양한 경로를 통해 리콜정보를 제공함으로서 신속한 시정조치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앞으로도 국민의 삶과 밀접한 자동차정보가 쉽고 널리 이용될 수 있도록 공공데이터 개방 등을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