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미래차 시대 필수 SW 역량 강화 '온라인 교육 플랫폼' 구축
현대모비스, 미래차 시대 필수 SW 역량 강화 '온라인 교육 플랫폼' 구축
  • 정호인 기자
  • 승인 2020.10.13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모비스가 미래차 시대를 이끌 우수 소프트웨어(SW) 인재 양성을 위해, 온라인상에서 자유롭게 SW강좌를 수강할 수 있는 교육 플랫폼을 새로 구축했다. 코로나19로 가속화되고 있는 언택트 트렌드에 맞춰 직원들이 온ㆍ오프라인을 넘나들며 SW활용 역량을 강화할 수 있게 지원하기 위한 차원이다.

현대모비스 직원들의 SW역량 강화를 위해 시간과 장소, 상황에 구애받지 않는 신규 온라인 SW교육 플랫폼을 공식 오픈했다고 13일 밝혔다. 현대모비스는 미래차 시장에 대비하기 위해 기존 제동, 조향 등 핵심부품 기술과 미래차 전장 분야 기술을 융합한 통합 솔루션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 이를 위해서는 독자적인 SW개발 역량이 필수적이기 때문에 임직원 역량 개발에 필요한 교육 지원에 힘쓰고 있다.

이번에 개설된 신규 온라인 교육 플랫폼은 SW역량 개발에 관심이 많은 일반직원들을 위해 주로 입문 단계의 과정으로 구성했다. 구체적으로 프로그래밍 기초, 알고리즘, 인공지능 등 SW개발 입문자들에게 필요한 총 45개 강좌다.

이번 신규 교육 플랫폼에서는 동영상으로 수강만 하는 수동적인 교육 형태를 넘어, 강의를 들으며 온라인으로 코딩을 동시에 실습할 수 있는 시스템도 구축했다. 특히, 온라인 플랫폼에 개설된 강좌는 최대 1천명이 동시 수강 가능해 오프라인 교육의 물리적 한계도 극복했다.

현대모비스는 앞으로 직원들의 수요를 적극적으로 반영해, 온라인 SW교육 프로그램의 수강 가능 인원과 교육 과정을 점진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현대모비스는 오프라인 SW교육 과정도 병행해 운영하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지난 2018년부터 직원들의 미래자동차 분야 SW역량 강화를 위해 ‘SW 아카데미’를 운영해왔다.

오프라인 SW교육 과정은 자율주행 센서와 커넥티비티, 인포테인먼트 등 미래차 분야에 적합한 융합SW 과정을 중심으로 운영되고 있다. 온라인 과정은 입문 단계, 오프라인에서는 심화/전문 단계로 이원화해 직원들의 SW개발 역량을 체계적으로 육성하고 있는 것이다.

현대모비스는 자기주도적 SW개발 문화 정착을 위해, 직원들을 대상으로 ‘SW 알고리즘 경진대회’도 개최하고 있다. 올해로 두 번째를 맞는 ‘SW 알고리즘 경진대회’에는 연구원들과 일반 사무직 등 총 100여 명의 직원들이 참가해 큰 호응을 얻었다.

올해는 특히 예선과 결선 모두 국제정보올림피아드 수준의 문제가 출제됐다. 정해진 시간 안에 총 4가지의 컴퓨터 언어로 창의적인 코딩 기술을 활용해 과제를 해결하는 방식이다.

현대모비스 박태정 R&D지원실장은 “현재 3000천명 수준의 SW 교육 인원을 내년에는 5000명 수준으로 크게 늘려 직원들의 SW개발 역량 향상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며 “이러한 교육 과정을 통해 그 동안 축적한 미래차 분야 HW설계 역량과 SW기술 역량을 접목해 시너지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