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車 판매 32% 감소, 문제는 코로나 19 확산전부터 시작 됐다는 것
유럽 車 판매 32% 감소, 문제는 코로나 19 확산전부터 시작 됐다는 것
  • 김흥식 기자
  • 승인 2020.09.18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럽 자동차 시장이 매우 심각하다. 유럽자동차제조협회(ACEA)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영국을 제외한 EU 회원국에서 판매된 신차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2% 감소했다. 총 판매량은 612만3852대로 이는 지난해 보다 약 290만대 가량이 줄어든 수치다.

문제는 이 같은 감소세가 코로나 19 확산 이전부터 시작됐다는 것이다. 유럽 신차 판매는 지난해 대비 1월 7.5%, 2월 7.4% 줄었고 이후 3개월은 절반 이상 감소하기 시작했다. 지난 6월과 7월 각각 22.3%, 5.7%로 감속폭이 둔화되기는 했지만 8월 18.9%가 줄면서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

유럽에서 올해 신차 판매가 가장 크게 줄어든 국가는 스페인(-40.6%)이다. 이탈리아(-38.9%), 프랑스(32.0%), 독일(28.8%) 등 수요가 많은 국가에서 신차 판매가 급감하면서 전체 수요를 끌어 내렸다. 반면 키프로스, 노르웨이, 영국 등은 7월 이후 증가세로 전환됐다. 

유럽 현지에서는 코로나 19 확산세 영향이 크지만 감지하지 못하고 있는 또 다른 요인이 작용하면서 자동차 산업 전반에서 부진이 장기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나왔다. 감소세가 둔화되고는 있지만 위축된 소비심리가 당장 살아나지 않을 것이고 대규모 실업, 경제 불황이 당장 해결되지 않는다고 보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