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포토] 현대차 '영끌' 신형 투싼 최첨단 기술 모두 담았다
[오토포토] 현대차 '영끌' 신형 투싼 최첨단 기술 모두 담았다
  • 김훈기 기자
  • 승인 2020.09.15 09:4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자동차 콤팩트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투싼'의 4세대 완전변경모델이 온라인 월드 프리미어 이벤트를 통해 완전 공개됐다. 신차는 센슈어스 스포티니스 적용한 혁신적이고 감각적인 디자인, 신규 플랫폼 탑재로 동급 최고 수준 공간성 확보, 동력성능과 연비 효율 높인 스마트스트림 1.6 터보 하이브리드 엔진의 신규 탑재 등이 주요 특징이다.

15일 현대차에 따르면 신형 투싼은 현대차 디자인 정체성인 센슈어스 스포티니스가 적용된 신형 SUV 모델로, ‘파라메트릭 다이나믹스’ 테마를 구현해 혁신적이고 스포티한 디자인을 갖췄다. 실내는 개방형 계기판과 대시보드 아래로 위치를 내린 10.25인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풀터치 방식의 센터페시아, 전자식 변속버튼(SBW) 등이 미래지향적인 사용자 경험을 제공한다. 3세대 신규 플랫폼을 적용한 신형 투싼의 차체 크기는 전장 4630mm(기존 대비 +150mm), 축간거리 2755mm(기존 대비 +85mm), 2열 레그룸 1050mm(기존 대비 +80mm)로, 동급 최대 2열 공간은 물론 중형 SUV급 수준의 실내 공간을 확보했다.

신형 투싼은 동력성능과 연비 경쟁력을 향상시킨 스마트스트림 1.6 터보 하이브리드 엔진을 처음으로 탑재해 엔진 최고 출력 180마력, 최대 토크 27kg.m, 시스템 최고 출력 230마력으로 복합연비 16.2km/ℓ의 높은 성능을 갖췄다. 이와 함께 스마트스트림 가솔린 1.6 터보 엔진(최고 출력 180마력, 최대 토크 27.0kg.m, 복합연비 12.5km/ℓ), 스마트스트림 디젤 2.0 엔진(최고 출력 186마력, 최대 토크 42.5kg.m, 복합연비 14.8km/ℓ)을 탑재해 총 3개의 엔진 라인업으로 운영된다.

오는 16일부터 사전계약을 실시하는 신형 투싼의 판매 가격은 가솔린 모델 2435만~3155만원, 디젤 모델 2626만~3346만원이다. 하이브리드 모델의 가격은 10월경 별도 공개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비창 2020-09-17 16:05:38
헐 그만큼 또 갖가지 결함으로 죽어나가는 사람들 많겠네 원인도 모른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