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법, 뜯플로 소비자 주머니 털어온 중고차 사기 조직에 '범죄집단'
대법, 뜯플로 소비자 주머니 털어온 중고차 사기 조직에 '범죄집단'
  • 김흥식 기자
  • 승인 2020.08.20 1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위 매물로 구매자를 유도해 시세보다 비싼값을 받거나 더 비싼 차를 사도록 유도해 대금을 받아 챙긴 중고차 사기 거래 일당에게 법원이 형법상 '범죄조직'이라는 판단을 내렸다. 

대법원 1부(주심 김선수 대법관)는 20일, 전 모씨등 일당 22명에 대한 범죄단체조직 상고심에서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인천지법으로 사건을 돌려 보냈다.

이들은 외부 사무실을 차려 놓고 직책과 직함을 분담한 후 뜯플, 쌩플 등 수법으로 중고차 사기 행각을 벌여왔다. 띁플과 쌩플은 중고차 매물 정보를 보고 찾아온 피해자에게 계약서 작성 후 문제가 있거나 추가 납부할 사유가 있다고 속인 뒤 더 비싼 차량을 구매하도록 유도하는 수법이다. 

이들은 시세보다 낮은 가격에 중고차를 판매한다는 거짓 광고를 보고 찾아온 구매자에게 추가 인수금이 있다고 속인 뒤 다른 차량을 많게는 수천만원 가량 비싸게 구매하도록 유도하는 수법으로 11억 상당을 챙겼다. 검찰은 인천에 사무실을 차리고 무등록 중고차 판매 사기를 벌인 이들 일당을 적발하고 사기죄와 형법상 범죄단체 가입 및 활동으로 기소해 재판을 벌여왔다. 

1심에서는 범죄단체 조직 및 가입, 활동에 대한 혐의에 대해 무죄가 선고되고 2심에서는 항소가 기각됐지만 대법이 형법상 범죄집단으로 판단함으로써 허위, 낚시 매물 그리고 조직적으로 시세보다 비싼값에 중고차를 구매하도록 유도하는 행위에 대해 앞으로는 무거운 처벌이 내려질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