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로 승격한 '제타' 코로나 19 사태에도 中 성적 상위권
브랜드로 승격한 '제타' 코로나 19 사태에도 中 성적 상위권
  • 김흥식 기자
  • 승인 2020.05.25 12: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9월, 폭스바겐 준중형 세단의 모델명에서 브랜드로 승격한 '제타'가 중국 시장에 안착한 것으로 나타났다. 폭스바겐에 따르면 제타 브랜드는 코로나 19로 중국 내수가 30% 이상 급감한 가운데 1분기 12%에 감소에 그쳤다.

제타 브랜드의 판매 누계(2019년 9월~2020년 4월)는 총 8만1000대로 이 가운데 올해 1월부터 4월까지는 3만8000대를 기록 중이다. 제타는 지난 3월 추가된 SUV VS7을 비롯해 VS5, 세단 VA3 등 3개 라인업을 갖고 있다.  

제타 브랜드의 시장 점유율은 올해에만 30%로 상승했으며 대부분의 구매자는 최초 구매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제타는 폭스바겐이 엔트리 레벨과 볼륨 세그먼트의 틈새를 메꾸고 중국 시장을 효과적으로 공략하기 위해 출범시킨 브랜드로 청두에 있는 중국제일자동차그룹(FAW) 합작 공장에서 생산을 전담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