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와 우버가 손 잡고, 전기로 하늘길 달리는 'Uber Air Taxis'
현대차와 우버가 손 잡고, 전기로 하늘길 달리는 'Uber Air Taxis'
  • 김흥식 기자
  • 승인 2020.01.08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ES 2020에서 누구나 쉽게 원하는 목적지까지 끓김없이 이동할 수 있는 미래 모빌리티 솔루션을 제시한 현대차가 우버와 함께 공동 개발하겠다고 밝힌 'Uber Air Taxis'의 개념이 공개됐다. 전기차를 포함한 자동차 대량 생산 설비를 갖춘 거대 제조사 현대차는 이로써 세계 최대의 공유 서비스 업체인 우버의 항공 택시(Air Taxi) 사업 추진 부서인 '우버 엘리베이트(Uber Elevate)' 첫 파트너가 됐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과 다라 코스로샤히(Dara Khosrowshahi) 우버 최고경영자(CEO)는 7일(현지시각) 개막한 '국제가전박람회(CES) 2020' 현대차 전시관에 등장한 실물 크기의 현대 PAV 콘셉트 'S-A1' 앞에서 UAM(Urban Air Mobility : 도심 항공 모빌리티) 사업 추진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현대차의 첫 개인 비행체이자 우버의 항공 승차 공유 네트워크에 나설  우버 에어 택시 S-A1은 외부에 개방된 미 항공우주국(NASA)의 항공 택시 개발 프로세스를 기반으로 개발된다. 수직 이착륙(eVTOL)이 가능한 S-A1은 조종사를 제외한 4명의 승객이 탑승할 수 있고 최대 시속 290km의 속력으로 최대 600m 이상의 높이로 날 수 있다. 최대 운항 거리는 100km.

모든 동력은 전기 에너지로 공급되며 재 비행을 위한 고속 충전에 걸리는 시간은 5분에서 7분이 소요된다.날개 15m, 전장 10.7m의 크기를 가진 S-A1은 총 8개의 프로펠러를 장착헤 도심 비행에서의 소음 발생을 최소화했다. 현대차는 S-A1이 궁극적으로 완전 자율 비행체로 발전 시켜 나갈 계획이다. 

한편 이날 협약식에서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우버와의 협력을 통해 이동의 자유를 위한 새로운 기술을 개발하고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다라 코스로샤히 우버 CEO는 "현대차의 대규모 제조 능력이 우버 엘리베이트의 도전에 큰 진전을 가져 올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