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지난달 총판매 1만754대 기록 '전년비 17.5% 감소'
쌍용차 지난달 총판매 1만754대 기록 '전년비 17.5% 감소'
  • 김훈기 기자
  • 승인 2019.12.02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쌍용자동차가 지난 한 달간 내수 9240대, 수출 1514대 등 총 1만754대의 차량을 판매해 전년 동월 대비 17.5%의 감소세를 기록했다.

2일 쌍용차에 따르면 회사는 지난달 내수에서 전년 동월 대비 10.6% 감소한 9240대 판매를 기록했다. 이 기간 수출은 전년 대비 46.8% 감소한 1514대를 기록해 총 1만754대의 월 판매 실적을 보였다.

내수 판매는 코란도를 제외한 전라인업에서 판매 하락세를 기록했다. 티볼리는 2337대가 판매돼 전년 대비 45.1% 감소, G4 렉스턴은 1401대 판매로 1.5%, 렉스턴 스포츠 역시 3539대가 판매되며 13.8% 하락했다. 다만, 코란도는 가솔린 모델 출시와 함께 지난 8월 이후 3개월 연속 상승세를 기록하며 전월 대비 15.9%, 전년 동월 대비로는 400% 이상 큰 폭으로 증가했다.

수출은 전년 동월 대비 감소했으나, 코란도 M/T 모델의 본격적인 현지 판매를 앞두고 현지 미디어 시승 행사를 개최하는 등 브랜드 인지도 제고를 위한 마케팅 활동을 강화하고 있는 만큼 곧 회복될 것으로 쌍용차는 자체 전망했다.

쌍용차 예병태 대표이사는 "전 모델이 고른 상승세를 기록하며 내수가 9000대 판매를 넘어서는 등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며 "내수 시장 공략 강화는 물론 수출 시장에서의 브랜드 인지도 제고를 통해 글로벌 판매를 늘려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