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 지난달 총판매 3만9317대 기록 '전년비 1.8% 상승'
한국지엠 지난달 총판매 3만9317대 기록 '전년비 1.8% 상승'
  • 김훈기 기자
  • 승인 2019.12.02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지엠 쉐보레가 지난 한 달 동안 내수 7323대, 수출 3만1994대를 포함 총 3만9317대의 차량을 판매해 전년 동월 대비 1.8%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2일 한국지엠에 따르면 지난달 내수 판매 7323대는 전월 대비 14.5% 상승, 전년 동월 대비 11.7%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월 대비 6.1% 증가한 쉐보레 스파크는 3162대가 판매되며 쉐보레 베스트셀링 모델임을 입증했다. 스파크는 지난 8월 이후 3달만에 월 판매 3000대 선을 회복했다. 쉐보레 트랙스와 말리부는 각각 1048대와 775대가 판매되며 전월 대비 7.9%, 7.2% 증가세를 기록, 스파크의 뒤를 이었다.

쉐보레 볼트 EV는 총 690대가 판매되며 올해 최대 월 판매를 기록, 두 달 연속 전년 동월 대비 큰 폭의 증가세를 이어갔다. 볼트 EV는 최고의 품질 만족도에 더해 고객 만족도를 극대화하기 위해 부품 가를 대폭 조정해 경쟁력을 높이는 등 차별화된 서비스를 선보인 바 있다. 또한, 전기차 전용 서비스센터를 전국 97개로 확충하고 배터리 방전 시 견인 서비스를 최대 5년간 무제한으로 제공하고 있다.

북미에서 직수입해 판매되는 콜로라도는 지난 한 달 간 총 472대가 판매되며 국내 시장 내 미국산 정통 픽업트럭의 인기를 실감케 했다. 이달 중순부터 고객 인도를 시작한 쉐보레 트래버스는 영업일 기준 약 10일 만에 322대가 판매되며 수입 대형 SUV 경쟁에 본격적으로 가세했다.

전월 대비 눈에 띄는 판매 상승세를 기록한 쉐보레의 내수 판매 실적 중 준대형 세단 임팔라와 다마스는 각각 46.7%, 3.7%의 감소세를 기록했다. 특히 임팔라는 한 달간 72대만 판매되며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68.1%의 하락세를 보였다.

한국지엠 영업•서비스•마케팅 부문 부사장 시저 톨레도는 “스파크, 말리부, 트랙스, 볼트 EV 등 쉐보레의 주력 판매 차종의 판매가 회복세를 보이고 있으며, 트래버스와 콜로라도 등 최근 선보인 신규 라인업도 시장에서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키고 있다”며, “수입 차종의 판매가 1700대 이상을 기록하며 내수 판매에 큰 힘을 보탠 만큼, 이들이 본격 판매에 나서게 될 향후 실적을 기대해달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