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형 K5 실차로 보이는 최초의 사진 한 장 '예상도 다 빗나가'
신형 K5 실차로 보이는 최초의 사진 한 장 '예상도 다 빗나가'
  • 김흥식 기자
  • 승인 2019.11.03 08:16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네이버 카페 DL3 No1 클럽

오는 12월 출시가 예상되는 기아차 3세대 K5의 실사로 보이는 이미지를 오토헤럴드가 입수했다. 기아차의 차세대 패밀리룩 '타이거 페이스'가 적용된 신형 K5의 실사 이미지는 지금까지 공개된 수많은 예상도의 '예상'이 모두 빗나간 모습이다.

기아차가 신형 K5의 렌더링을 공개한 이후 비교적 실차에 근접한 예상도가 나오고 있지만 실사로 보이는 이미지는 라디에이터 그릴과 에어 인테이크 홀의 패턴이 전혀 다른 디자인을 하고 있으며 특히 에어인테이크 홀의 형태나 프런트 립 스포일러와 에어댐에 많은 차이가 난다.

기아차가 공개한 렌더링에서조차 드러나지 않았던 요소도 눈에 띈다. 렌더링과 다르게 라디에이터 그릴이 헤드 램프의 아래까지 길게 뻗어 있고 어둡게 처리돼 적용 여부가 확인되지 않았던 안개등은 보이지 않았다. 수많은 예상도 대부분과 가장 큰 차이가 나는 것도 이 부분이다.

범퍼와 앞 휀더의 경계를 입체적으로 표현한 것도 특징이다. 인테이크 홀 패널에는 첨단 운전보조시스템을 위한 라이더도 보인다. 기아차는 실사로 보이는 신형 K5의 이미지의 진위에 대해 확인해 주지 않았다.

한편 기아차는 신형 K5가 더 두꺼워진 측면 유리 몰딩을 더 짧아진 트렁크 리드까지 확장해 과감하고 날렵해진 패스트백 스타일 그리고 전·후면의 조형과 연계된 강렬한 느낌의 라이팅 스트럭처(Lighting structure) 등을 갖췄다고 설명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자동차 2019-11-10 09:12:11
라이더랑 레이더 구분도 못하네 기사는 제대로 알고 써야지

자동차 럽. 2019-11-03 13:14:02
아니 이거 중국형인데 예상도가 빗나가긴 뭐가 빗나가... 나참. 실차사진은 뒤져보면 더 나오는 데 ㅉ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