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눈길 가는 수입 픽업트럭, 중고차 눈 돌리면 1000만원대
요즘 눈길 가는 수입 픽업트럭, 중고차 눈 돌리면 1000만원대
  • 김훈기 기자
  • 승인 2019.09.20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쉐보레 콜로라도가 국내 시장에 공식 수입되며 수입 픽업트럭 시장이 새롭게 열렸다. 포드와 지프도 내년 국내에 픽업트럭을 선보인다고 알려졌다. 20일 SK엔카닷컴에 따르면 최근 수입 픽업트럭에 대한 문의가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국내에서 콜로라도 외에 구매할 수 있는 수입 픽업 트럭과 이들의 중고가를 조사했다.

SK엔카닷컴 플랫폼에서 등록대수가 가장 많은 픽업트럭은 포드 F150으로 현재 84대가 등록되어 있다. 포드 F시리즈는 픽업트럭의 본고장 미국에서 가장 많이 판매되는 차량으로 국내에서도 인기가 높다. 등록 차량 중 최저가는 08년식이 2200만원이며 19년식은 6600만원~12000만원으로 거래되고 있다.

F150보다 체급이 낮은 포드 레인저는 지난해 등록대수가 5대였으나 현재는 등록된 모델이 없다. 내년 하반기 국내 공식 출시 소식이 들리면서 거래가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 이외 포드 익스플로러 스포츠트랙은 1000만원대로 구매가 가능하다. 포드와 함께 미국 픽업트럭 시장을 이끄는 쉐보레 브랜드로는 콜로라도, 실버라도, 아발란치가 등록돼 있다. 콜로라도는 현재 포드코리아가 공식 수입 판매 중으로 매물은 16년식 병행수입 모델이 2대 있을 뿐이다.

지난해 미국 판매 2위 차량인 실버라도는 2250만원~6250만원에, 2005년~2007년식 아발란치는 1600만원~2200만원대에 거래되고 있다.

지난해 미국 판매 3위 닷지 RAM은 31대가 등록돼 있으며 209년식~2019년식의 다양한 모델이 2500만원~8200만원대에 거래되고 있다. 2011년 단종된 닷지 다코타는 870만원~1880만원의 비교적 낮은 가격대에 구매가 가능하다. 이밖에 일본 브랜드 모델로는 토요타 툰드라가 12대, 타코마가 3대 등록돼 있다. 툰드라의 최저가는 1130만원으로 2003년식 툰드라 4.7 모델이며 2018년식 툰드라 5.7은 6390만원~7290만원에 구매가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